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창원 골프연습장 살인범 무기징역, 공범 2명 징역 15년 선고

창원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용의자 심천우와 강정임이 검거돼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창원서부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창원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용의자 심천우와 강정임이 검거돼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창원서부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경남 창원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40대 주부 납치 살해 사건의 일당들에게 중형이 내려졌다.
 
창원지방법원 형사4부(재판장 장용범 부장판사)는 21일 열린 선고공판에서 주부 A씨(47·여)를 납치해 살인한 주범 심천우(31)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또 납치와 시신 유기에 가담한 심씨의 애인 강정임(36·여)과 심씨의 6촌 동생(29)에게 각각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심씨에게는 사형, 강씨와 심씨의 6촌 동생에게는 징역 30년을 각각 구형했다. 
 
재판부는 “심씨 등이 경제적 이득을 목적으로 생명을 빼앗고 시체를 유기한 점은 엄벌을 피할 수 없는데도 혐의를 부인하거나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씨는 범행을 주도했으나 이후 피해 회복을 위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고 유족들이 엄벌을 탄원한 점을 반영했다”며 “강씨 등은 심씨와공모했지만, 초범인 점 심씨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담 정도가 가벼운 점을 양형에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난 6월 24일 오후 8시 30분쯤 경남 창원시에 있는 한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귀가하려던 A씨(47씨를 납치해 경남 고성군의 한 폐 주유소에서 죽인 후 시신을 자루에 담아 유기하고 현금 410만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창원에서 발생한 '골프연습장 40대 주부 납치·살해' 사건 피의자 심천우가 사고 발생 골프연습장에서 현장검증하고 있다. [연합뉴스]

창원에서 발생한 '골프연습장 40대 주부 납치·살해' 사건 피의자 심천우가 사고 발생 골프연습장에서 현장검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 조사 결과 심씨 혼자서 주부를 목 졸라 살해했고 납치 및 시신 유기는 3명이 함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이후 27일 오전 1시 20분쯤 함안군 가야읍의 한 아파트 쪽으로 왔다가 경찰의 추격을 받자 차를 버리고 도주했다. 이 과정에 6촌 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심씨와 애인 강씨는 야산에 2시간 정도 숨어 있다가 산에서 내려와 산인터널을 지나 남해고속도로로 이동하던 중 정차해 있던 트럭 기사에게 “5만원을 줄 테니 부산까지 좀 태워달라”고 해 부산으로 갔다. 
 
이날 오전 부산 사상구의 한 모텔에 투숙해 잠을 잔 뒤 퇴실해 새 옷을 사 입는 등 한동안 부산 일대를 돌아다녔다. 이후 오후 7시쯤 택시를 타고 동대구역 근처로 이동해 모텔에 투숙했다. 이튿날인 28일 오전 11시 30분에 시외버스로 서울 동서울터미널로 이동해 이날 오후 4시쯤 검거된 중랑구 모텔에 투숙했다. 경찰은 심씨 등이 중랑구 모텔에 들어가기 1시간 전에 공개수배로 전환했다.  
 창원 '골프연습장 살해' 사건 범인들. [연합뉴스]

창원 '골프연습장 살해' 사건 범인들. [연합뉴스]

 
 
이들이 범행 후 광주 쪽으로 갔다 다시 함안으로 돌아온 것은 자기들끼리 갈등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형 심씨가 A씨의 신용카드 등을 주며 700만원을 찾아오라고 했으나 동생 심씨가 경찰에 붙잡힐까 두려워 70만원밖에 찾아오지 못하면서 다툼이 있었다. 형 심씨가 동생이 돈을 빼돌린 것으로 의심하자 동생이 화를 내며 “집으로 가겠다”고 하면서 마산으로 이동하던 길에 함안에 들린 것이다. 이들은 함안으로 이동하며 차 밖으로 A씨의 소지품을 하나씩 버렸고, 나머지 소지품과 자신들의 옷가지 등도 함안에서 불태웠다. 형 심씨와 강씨는 A씨 카드 등에서 현금 420여만원을 인출했는데 이 중 237만원만 검거 당시 갖고 있었다.
 
지난달 24일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심천우 일당은 아무런 이유 없이 단지 돈을 뺏으려 사람의 생명을 앗아갔다”며 “범행 후에도 단 한 번도 반성하지 않고 수사기관에서 허위진술을 하는 등 범행을 숨기기에 급급했다”고 말했다. 또 “심천우는 주부를 목 졸라 살해한 후 심적 동요 없이 마대자루에 담은 후 시신을 유기했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도 않는 등 처음부터 사람을 납치해 돈을 뺏은 후 살해하려는 의도가 있었다”며 “심천우를 사형에 처해 물질 만능 주의에 대한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