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심천우 무기징역 선고

창원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용의자 심천우와 강정임이 도주 9일 만인 지난 7월 3일 검거돼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창원서부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창원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용의자 심천우와 강정임이 도주 9일 만인 지난 7월 3일 검거돼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창원서부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40대 주부를 납치한 뒤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심천우(31)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창원지법 형사4부(장용범 부장판사)는 21일 심천우에 대해 무기징역을 선고하고 20년간 위치추적 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다. 
 
또 납치와 시신 유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강정임(36·여)과 심천우 6촌 동생(29)에게는 각각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심천우 등 3명은 지난 6월 24일 저녁 창원시내 모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귀가하려던 주부 A(47·여)씨를 납치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심천우는 경남 고성의 한 폐주유소에서 A 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자루에 담아 나머지 2명과 함께 유기하고 현금 410만원을 인출한 혐의도 받았다.
 
검찰은 최근 심천우에게는 사형을, 강정임과 심천우 6촌 동생에게는 징역 30년씩 구형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