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주열 총재 “암호화폐 열풍, 금융완화 속 비이성적 과열 우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서울 중구 태평로 한은 본부에서 열린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서울 중구 태평로 한은 본부에서 열린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암호 화폐(가상통화)의 가격 폭등과 투기 양상에 ‘비이성적 과열’ 우려를 밝혔다.
 

“가상화폐는 법정통화로 보기는 곤란”
통화정책ㆍ금융안정에 미칠 영향 연구
“금리 인상, 가계 부담줄 정도 아니야”
중국 및 캐나다 통화스와프 가장 뜻깊어

 이 총재는 20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기자단 송년간담회에서 “최근 전 세계적인 가상통화 열풍을 보면 금융완화 기조가 장기간 이어지며 비이성적 과열도 일부 있는 것은 아닌지 하는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자산 버블 뒤에는 저금리에 따른 신용팽창이 자리 잡고 있는 만큼 이미 커진 금융 불균형이 더욱 쌓이고 위험자산 선호 경향이 장기간 지속한다면 그 이후에 어떤 형태로 조정이 이뤄질지 그리고 그 영향이 어떠할지에 대해 세계의 모든 중앙은행은 염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암호 화폐를 법정화폐로 볼 수 없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이 총재는 “가상통화는 법정화폐로 보기는 곤란하다. 주요국 중앙은행도 같은 견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중앙은행 차원에서 가상통화가 본격 확산한다면 중앙은행의 통화정책과 통화파급경로, 지급결제시스템, 금융안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초점을 맞춰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규제 여부에 대해서는 “규제 여부는 정부 관련 부처가 다루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추가 금리 인상 전망에 대해서는 “한 달이나두 달 후 지표나 여건 변화를 계속 보고 그때 맞는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금리 인상에 따른 가계 빚 부담과 관련해서 “금리 인상으로 인한 가계의 이자 부담 증대가 실물 경제 전반에 영향을 주거나 금융시스템에 부담을 줄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금리를 인상할 때는 (가계 등의) 차입 부담을 높이는 게 금리정책”이라며 “금리의 조정으로 자산보다 부채를 더 많이 보유한 가계의 이자 부담이 늘어나는 건 당연하다”고 언급했다.
 
 임기 내 금리 인상을 단행한 소감에 대해서는 “국내 경제가 견실한 회복세를 보임에 따라 금리정책 정상화의 첫걸음을 내디딜 수 있게 됐다”며 “지난달 금리 인상은 시장에 충격을 주지 않고 (통화정책) 정상화의 첫발을 내디딜 수 있는 적절한 시기였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올해 뜻깊었던 일로 한ㆍ중 통화스와프 만기 연장과 캐나다와의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을 꼽았다. 이 총재는 “캐나다와의 통화 스와프 체결은 기축통화국과 맺은 계약으로 올해 한국은행이 거둔 가장 값진 성과의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