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순일, 10억 시세차익 땅투기 의혹에 “전원생활이 꿈이었다”

권순일 중앙선관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20일 국회에서 열렸다. 권 후보자가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권순일 중앙선관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20일 국회에서 열렸다. 권 후보자가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 후보자의 청문회를 마친 후 전체회의를 열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권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위장 전입, 땅 투기 의혹, 대통령 후보자 출마 연령 인하 등에 입장을 밝혔다.  
 
그는 춘천지법 판사 재직 시절인 1989년 7월 화성시 토지를 매입하고, 2007년 매도해 10억원가량의 시세차익이 발생해 투기 의혹을 받았다.  
 
이에 권 후보자는 “사실과 다르다”며 “전원생활이 오랜 꿈이어서 임야를 샀을 뿐”이라고 적극 부인했다.  
 
권 후보자는 “1989년쯤 분양받은 아파트를 전세 놓아 여유 자금이 생겼다”면서 “향후 은퇴했을 경우 전원생활을 하겠다는 꿈을 갖게 돼 임야를 샀다. 당시에는 주말농장을 만드는 게 유행이었다”고 했다.
 
또 전원주택을 실제 짓지 않은 것에 대해선 “문화재보호 구역이라 집 짓기가 부적절해 팔았다”고 말했다.  
 
권 후보자는 가족들의 위장 전입 의혹에 대해서도 “대구에 근무할 때 장인·장모 댁이 비어서 서울에 있던 가족들이 거주한 사실이 있고 아내로부터 그 기간 주민등록을 옮겼다고 들었다”고 해명했다.  
 
또 자녀를 초등학교 때 중퇴시켜 미국에 보냈다는 의혹에는 “법관으로 재직하면서 1991~1992년 콜롬비아 대 로스쿨 대학원을 다녔고 1999년까지 미 연방 사법센터 펠로우에 있었다. 자녀는 그때 미국에 같이 다녀왔다”면서 “당시 미국 학교에 다닌 적이 있다. 고교 1학년을 한국에서 다니다가 미국 고등학교로 입학해서 대학을 미국에서 다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권 후보자는 대통령 후보자 출마 연령 제한을 기존 40세보다 낮추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다양한 경험과 경륜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40세로 제정한 것인데 그 사이 시대적 변화가 있었기 때문에 조금 더 젊은 층의 의견이 반영되는 것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선거연령 인하 문제에 대해서는 “선거의 참여를 확대하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에도 부합한다. 모든 국민에게 선거 참여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면서도 “선거 연령을 인하하려면 선거활동에 대한 적절한 규제, 제도적 장치, 국민 의견 수렴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대법관인 권 후보자가 선관위원에 공식 취임하면 대법관 위원을 중앙선관위원장으로 호선하는 관례에 따라 제20대 중앙선관위원장을 맡게 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