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화 ‘신과함께’ 개봉 첫날 관객 40만명…‘강철비’ 밀어내고 1위로 출발

신과함께 : 죄와 벌

신과함께 : 죄와 벌

크리스마스 연휴에 앞서 개봉한 하정우·차태현 주연의 영화 ‘신과함께 : 죄와 벌’이 ‘강철비’를 누르고 박스오피스 선두로 출발했다.

 
 2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신과함께’는 개봉일인 20일 40만6188명의 관객을 동원해 ‘강철비’(14만287명)를 밀어내고 1위에 올랐다. ‘신과함께’의 첫날 관객수는 한 주 앞서 개봉한 ‘강철비’(23만4천476명)의 2배에 가깝다.  
신과함께 : 죄와 벌

신과함께 : 죄와 벌

 
 ‘신과함께’의 전날 매출액 점유율은 63.3%에 달했다. 21일 오전 7시20분 현재 실시간 예매율 역시 55.1%로 ‘강철비’(15.3%)를 따돌렸다.  
 
 ‘신과함께’는 저승에 간 망자 김자홍(차태현 분)이 사후 49일 동안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하정우·주지훈·김향기)의 안내로 7개의 지옥에서 재판받는 과정을 그린 판타지다.
 
 전날 개봉한 휴 잭맨 주연의 ‘위대한 쇼맨’이 4만986명을 불러들여 3위에 올랐다. 미국 쇼비즈니스 창시자인 P. T. 바넘의 실화를 소재로 한 뮤지컬 영화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신작 2편에 밀려 4위로 하락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