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검표해보니 투표 결과 ‘동수’…미국선 ‘동전 던지기’로 당선자 가려

미국 버지니아 주 하원선거에서 동수를 얻어 추첨으로 당락이 갈리게 된 공화당의 데이비드 옌시(뒤쪽) 현 의원과 민주당의 셸리 시먼스 후보. 오른쪽은 동전 던지기 모습. [사진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중앙포토]

미국 버지니아 주 하원선거에서 동수를 얻어 추첨으로 당락이 갈리게 된 공화당의 데이비드 옌시(뒤쪽) 현 의원과 민주당의 셸리 시먼스 후보. 오른쪽은 동전 던지기 모습. [사진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중앙포토]

미국 버지니아 주 하원의원 선거에서 재검표와 법원 판결까지 가는 진통 끝에 공화당과 민주당 후보의 득표수가 동일한 것으로 나와 결국 ‘동전 던지기’추첨으로 당선자를 가리는 일이 발생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지난달 7일 치러진 버지니아 주 뉴포트뉴스 선거구 하원의원 선거에서 공화당 후보인 데이비드 옌시 현 의원은 10표 차로 민주당의 셸리 시먼스 후보를 눌렀다. 하지만 지난 19일 실시된 재검표에서는 오히려 결과가 뒤집혀, 시먼스 후보가 1표 차로 옌시 의원을 꺾었다. 시먼스 후보가 당선자로 결정된다면 공화당이 17년 동안 압도적 다수 의석으로 장악했던 하원은 공화 50석, 민주 50석으로 동수가 된다. 즉 양당이 타협하지 않으면 어느 정당도 법안을 처리할 수 없는 새로운 지형이 펼쳐지게 되는 것이다.
 
 극적인 반전은 공화당의 항의에 따라 20일 진행된 법원의 재검표 인증 과정에서 또 빚어졌다. 뉴포트뉴스 법원은 판결에서 “이번 선거에서 당선자는 없다”고 결정했다.
 
 애초 무효표로 처리된 1표를 옌시 의원에게 투표한 것으로 판결한 데 따른 것이다. 이로써 두 후보는 똑같이 1만1608표씩 얻은 것으로 집계됐다.
 
 문제의 표는 두 후보 모두에게 기표가 돼 있지만, 시먼스 후보에게 한 기표 위에는 줄이 그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옌시 의원은 “역사적인 선거에서 한 표 한 표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준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판결로 인해 당분간은 옌시 의원이 의원직을 그대로 유지하게 됐고, 이로써 공화 51석, 민주 49석으로 의회 주도권은 공화당이 쥐게 됐다. 흥미로운 점은 두 후보와 양당의 운명이 내주 치러질 제비뽑기에 걸리게 됐다는 점이다.
 
 버지니아주법은 하원 선거에서 두 후보가 동일한 표를 얻어 당선자가 없는 경우, 추첨을 통해 승자를 가리도록 하고 있다. 버지니아주 선관위는 내주 최종 당선자를 결정하기로 했다. WP는 동전 던지기로 승자가 결정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