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암호화폐 '라이트코인' 창시자, 75배 오른 암호화폐 모두 처분

[중앙포토]

[중앙포토]

5대 암호화폐인 라이트코인 창시자 찰리 리가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라이트코인을 모두 처분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 보도했다.  
 
2011년에 등장한 라이트코인은 일상생활에서 가볍게 쓸 수 있게 설계됐다는 특징이 있다. 
라이트코인은 암호화폐 시장 전체 시총인 약 6000억달러 중 176억달러를 차지한다. 올 들어 75배 상승한 라이트코인은 비트코인(3230억달러)·이더리움(710억달러)·리플(290억달러)·비트코인캐시(320억달러)에 이어 5대 암호화폐 안에 들어간다.  
 
찰리 리는 이날 인터넷에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라이트코인 모두를 처분했다고 밝히며 최근 암호화폐 급등으로 이해상충 문제가 불거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덧붙였다.  
 
그는 “라이트코인이 경제적으로 많은 도움이 됐고, 이미 충분히 부자이기 때문에 더 이상 라이트코인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면서 “라이트코인을 판 것은 처음이고, 현재는 라이트코인을 한개도 갖고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라이트코인을 얼마에, 얼마나 많은 양을 팔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라이트코인을 모두 팔았지만 앞으로도 라이트코인 관련 산업에 계속 종사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날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라이트코인은 4%급락한 319달러를 기록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