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도소 각오”한 강도...경찰, 각오대로 영장 신청

편의점 자료사진. [연합뉴스]

편의점 자료사진. [연합뉴스]

교도소에 갈 것을 각오하고 강도행각을 벌였다는 50대 남성을 경찰이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편의점에 들어가 금품을 빼앗으려 한 혐의(특수강도 미수)로 오모(51)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오씨는 전날 오후 6시 35분쯤 광주 동구 한 편의점에서 계산대에 서 있는 종업원 B(60·여)씨를 벽돌을 던져 내쫓은 뒤 금품을 훔치려 한 혐의를 받는다. 오씨는 종업원은 벽돌로 위협해 내쫓았지만, 금고를 열지 못해 낑낑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오씨가 금품을 훔치려 한 편의점은 경찰 지구대와 가까웠고, B씨의 신고를 받고 5분 만에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 6명은 현장에서 오씨를 검거했다.
 
오씨는 요양병원에서 입원 생활을 했으나, 최근 병원에서 술을 마신 이유로 강제 퇴원 조치됐다. 지낼 곳이 없게 된 오씨는 "교도소에 들어갈 것을 각오하고 자포자기 심정으로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오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