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술 마시다 갑자기” 연인과 함께 있던 30대 여성 아파트서 추락해 숨져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연합뉴스]

20일 오후 11시 38분께 청주시 서원구의 한 아파트 5층에 살던 A(33·여)씨가 베란다에서 추락했다. A씨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이날 A씨는 연인 B(35)씨와 함께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 술을 마셨다.

 
 B씨는 경찰에서 “A씨가 술을 마시다가 갑자기 베란다로 가서 뛰어내렸다”면서 “장난치는 줄 알았기 때문에 미처 말리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