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액체납 신고 ‘세파라치’ 시민 3700만원 포상...제보 어떻게?

지방세 고액 체납자의 세금 징수를 위해 압류한 명품가방과 명품시계, 귀금속을 공개매각하는 행사 자료사진. 임현동 기자

지방세 고액 체납자의 세금 징수를 위해 압류한 명품가방과 명품시계, 귀금속을 공개매각하는 행사 자료사진. 임현동 기자

고액체납자의 은닉 재산을 신고한 시민 2명이 서울시로부터 포상금 3700만원을 받았다. 서울시는 21일 '은닉재산 제보센터'에 고액·상습 체납자를 신고한 시민 2명에게 각각 2300만원과 14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모씨가 작년 시민의 신고로 고액체납의 덜미를 잡힌 경우다. 이씨는 세금 3억 1000만원을 체납한 상태에서 남편과 위장 이혼하고, 본인 소유 부동산(모텔)을 남편에게 증여했다. 이후에는 위장 주소를 신고해 서울시 세금징수과의 추적을 따돌렸다.
 
시민신고를 접수한 서울시는 남편 명의 모텔을 불시에 방문해 이씨가 이혼한 남편과 함께 모텔에 살면서 계산대에서 현금을 받는 장면을 포착했다. 서울시는 이씨로부터 현금 900만원과 다이아몬드 반지·목걸이, 롤렉스시계 등을 압류했다.
 
전모씨 역시 1억 3000만원을 체납하고 위장 주소를 신고했다. 전씨는 별도의 장소에서 호화롭게 살고 있었다. 그는 가족 명의로 된 건설업체와 스크린 골프장, 음식점을 운영하며 시가 1억 6000만원 상당 외제차도 몰고 다녔다. 전씨 역시 서울시의 가택 수색으로 동산을 압류당했다.
 
은닉제산 제보는 전화(02-2133-3471)나 서울시 이택스 홈페이지(etax.seoul.go.kr)의 '은닉재산 신고' 메뉴를 통해 하면 된다. 서울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유도하기 위해 작년 포상금 지급 한도를 1억원으로 올렸다. 징수한 세금의 5∼15%를 포상금으로 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