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정배 “安, 범 무서운 줄 모르는 하룻강아지…호남정신 능멸”

천정배 국민의당 의원(좌)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우)[중앙포토]

천정배 국민의당 의원(좌)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우)[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바른정당과의 통합과 관련 전(全) 당원 투표를 통해 자신의 당대표직 재신임을 묻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천정배 국민의당 의원이 “범 무서운 줄 모르는 하룻강아지”라고 맹렬히 비판했다.  
 
천 의원은 20일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절대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천 의원은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당 정체성을 흔드는 일로 안 대표가 말한 전당원 투표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그는 “합당을 하려면 당 내 의원들의 총의가 모아져야 하는데, 오늘(20일) 의원총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의원이 절대다수였다”면서 “오늘 의원총회에 나오지 않은 안 대표는 이를 우회해서 전당원 투표라는 수법을 썼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대표는 당 의원들이 반대하니 어떻게든 꼼수를 써보려고 하는데, 이는 편법이자 정당법에 어긋나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안 대표와 바른정당은 현 정부에 사사건건 반대하고, 태클을 걸고 있다”며 “통합이라는 것은 무엇을 위해 가느냐가 중요한데, 안 대표와 바른정당의 현 태도를 보면 반개혁, 촛불 민심을 거스르는 반민심 적폐 연대로 갈 수밖에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천 의원은 이날 안 대표가 ‘(통합을)반대하시는 분들이 당의 미래를 막고 있다. 여전히 자신의 정치 이력에 매달리려는 사람이 있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 “엄청난 심리적 상처를 입었다”고도 말했다.  
 
그는 "안 대표의 말에 제 이름만 안 들어갔지, 사실 저를 매도하는 말이다. 그건 정말 호남정신, 김대중 정신, 개혁을 위해 헌신해왔다고 자부하는 정치인을 능멸하고 모욕하는 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안 대표가 순진한 분인 줄 알았는데 이제 보니 아주 오만하고 궤변도 늘었다”면서 “범 무서운 줄 모르는 하룻강아지다. 솔직히 명예훼손으로 고소도 하고 위자료 청구도 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천정배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정배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편 천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안 대표의 전당원 투표 선언은 “독재적이고 독선적인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1975년 박정희 대통령도 유신헌법을 연장하기 위해 재신임투표와 연계된 국민투표를 실시한 적이 있다. 박정희가 독재 연장을 위해 신임투표적 국민투표를 악용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당사에서 당 대표에 대한 재신임 투표가 있었던 적은 없다”며 “안 대표가 독재적, 독선적 당 운영을 위해 재신임 투표 카드를 들고 나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