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종현 빈소 다녀온 이적 “어느 직업인들 스트레스가 없겠냐마는”

고 종현의 빈소. 오른쪽은 가수 이적[연합뉴스 등]

고 종현의 빈소. 오른쪽은 가수 이적[연합뉴스 등]

그룹 샤이니 멤버 종현의 빈소를 다녀온 가수 이적이 고인을 추모했다.  

 
 이적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종현이 빈소에 다녀왔습니다.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라며 “아주 어린 시절부터 극도의 경쟁을 거치고, 데뷔 후에도 밝은 빛 이면의 어둠을 끊임없이 마주하는 우리 후배들입니다”고 적었다.  
 
샤이니 종현 빈소[사진공동취재단]

샤이니 종현 빈소[사진공동취재단]

 그러면서 “어느 직업인들 스트레스가 없겠냐마는, 깊은 우울이 창조적 재능으로 연결되는 경우를 자주 보는 대중예술계의 특성상, 자칫 아티스트의 그늘을 으레 그런 것으로 흘려버릴 위험이 많습니다. 우리 더욱 더 서로를 세심히 살피고 손을 잡아요”라고 전했다.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도 종현의 사망 소식을 전하면서 K팝의 그늘을 조명했다. 지난 19일 버라이어티는 “한국의 연예산업이 잔혹할 정도로 강한 경쟁 구조로 돼 있다”며 영화 ‘헝거게임’에 비유했다. 헝거게임은 미래 사회에서 12∼18세 소년·소녀들이 한 사람만 살아남는 생존 경쟁을 펼치는 내용이다.  
영화 '헝거게임'

영화 '헝거게임'

 
 버라이어티는 ‘난 속에서부터 고장 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고 쓴 종현의 유서를 인용한 뒤 “한국의 스타들은 모든 동료가 경쟁자가 되고 오로지 강자만이 살아남는 경쟁에 내몰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