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가대표 출신 골키퍼를 얼게 한 ‘비정상’ 알베르토 축구실력

[사진 KBSN 스포츠]

[사진 KBSN 스포츠]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하는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의 축구 실력이 공개됐다.

 
 지난 19일 오후 알베르토는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셰어 더 드림 풋볼 매치’에 참가했다. ‘셰어 더 드림 풋볼 매치’는 홍명보 자선 축구로 불리는 행사다. 매년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열리는 행사다. 이날 행사는 야구장에서 열리는 축구경기로 화제를 모았다.
[사진 JTBC]

[사진 JTBC]

 
 ‘하나팀’으로 뛴 알베르토는 전반 18분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는 축구선수 정우영의 패스를 받아 슛으로 연결시켰다.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국가대표 출신 골키퍼 권순태(가시마앤틀러스)는 움직이지 못한 채 볼이 지나가는 모습을 지켜봐야 했다. 알베르토 쐐기골로 하나팀은 사랑팀을 3대 1로 꺾었다.
[사진 KBSN스포츠]

[사진 KBSN스포츠]

 
 알베르토는 아마추어 축구선수로 21세까지 세리에D에서 활동했다. 비정상회담에서 알베르토는 일본인 방송인 유타에게 “이탈리아 조기 축구팀이 일본 국가대표팀을 이길 수 있다”고 한 말은 어록으로 남는다. 알베르토는 네이버 뉴스에서 이탈리아 축구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하는 ‘알베르토 칼럼’을 연재 중이다. 중앙일보에서는 ‘비정상의 눈’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