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매로 나온 박유천 소유 오피스텔…이유 알고 보니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삼성라테라스’ 오피스텔. 오른쪽은 지난 8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마치고 퇴근하고 있는 박유천 모습.]사진 다음로드뷰, 뉴스1]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삼성라테라스’ 오피스텔. 오른쪽은 지난 8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마치고 퇴근하고 있는 박유천 모습.]사진 다음로드뷰, 뉴스1]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소유한 오피스텔이 캠코 공매로 나왔다. 삼성세무서가 세금 미납을 이유로 해당 호실을 압류한 뒤 캠코를 통해 공매에 부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한국경제신문은 박씨 소유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삼성라테라스’ 오피스텔 복층형 전용 182.2㎡가 공매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감정가는 31억5000만원으로 내년 2월 입찰에 들어간다. 18실로 구성됐다. 위치는 서울 지하철 9호선 봉은사역 인근.
 
 입주 초기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도 이 건물을 소유했다. 박씨도 입주 초기인 2013년 4월 13~14층을 매입했다. 15층이 최상층이다.
 
 13층은 공급면적 224.59㎡, 전용면적 182.21㎡이다. 포털사이트에 따르면 같은 면적 물건이 현재 55억원에 매물로 나와 있다.
 
 삼성생명보험주식회사가 1~2순위 근저당권 설정자다. 채권 규모는 26억8800만원. 다만 박유천 측이 세금을 내면 공매가 중도에 취하될 가능성도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