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재준·이병기 前국정원장, '특활비' 책임 朴에 전가할까



남재준·이병기, '朴지시로 상납' 여부에 관심
우병우 재판 '특별감찰 비협조' 윤장석 출석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박근혜(65) 전 대통령에게 상납한 혐의로 기소된 남재준(73)·이병기(70) 국가정보원장의 첫 재판이 21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2부(부장판사 성창호)는 이날 남 전 원장과 이 전 원장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국고손실) 등 혐의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

남 전 원장은 6억원, 이 전 원장은 8억원을 박 전 대통령에게 뇌물로 제공해 국고에 손실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2013년부터 지난해 국정농단 의혹 발생 전까지 매달 국정원 특활비에서 5000만원 또는 1억원을 떼내 이재만(51)·안봉근(51)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건넸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의 차에 특활비가 든 가방을 실어보내는 방식 등으로 청와대 출입사실을 감췄다.

앞서 특활비 전달 과정에 관여해 기소된 두 전직 청와대 비서관은 지난 19일 첫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 지시로 전달했을 뿐이고 특활비인 줄 몰랐다"고 책임을 전가하는 입장을 밝혔다.

두 전직 국정원장도 특활비 상납 가담 경위에 박 전 대통령 지시가 있었다고 주장할지 관심이 쏠린다. 박 전 대통령의 형사 재판에 특활비 뇌물 혐의가 추가될 가능성이 있어서다.

국정원 특활비 상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오는 22일 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우병우(50·사법연수원 19기) 전 민정수석의 재판부는 윤장석(47·25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한다.

윤 전 비서관은 우 전 수석이 검사 시절 인맥을 통해 자신의 감찰 과정에 개입한 정황 등을 진술할 것으로 전망된다. 윤 전 비서관도 이른바 '우병우 사단'으로 알려져 있다.

윤 전 비서관은 우 전 수석과 함께 지난해 7~10월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과 1000회 이상 통화했다. 우 전 수석이 가족회사 비리와 아들 군 꽃보직 특혜 의혹 등으로 수사 대상으로 올라있던 시기다.

앞서 우 전 수석 재판에 나온 백방준(52·21기) 전 특별감찰관보는 윤 전 비서관이 이석수(54·18기) 특별감찰관실에 우 전 수석의 감찰과 관련한 항의를 전했으며 감찰에 비협조적이었다는 취지로 증언한 바 있다.

fin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