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수로 SNS에 전화번호 공개한 머스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자 겸 CEO.  [사진제공=일론 머스크 트위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자 겸 CEO. [사진제공=일론 머스크 트위터]

IT 천재들도 가끔 SNS에서 실수를 한다.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46) 얘기다.

 
20일(현지시간) 미 일간 USA투데이는 일론 머스크의 휴대전화 번호가 SNS를 통해 공개된 일화를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머스크는 전날 페이스북의 한 임원에게 사적인 메시지를 썼다. 그는 “잠깐 통화 좀 할 수 있을까요(Do you have a sec to talk)”라며 자신의 전화번호를 알려줬다.
 
하지만 뭔가에 홀렸는지 머스크는 이 메시지를 1700만명의 팔로워가 있는 트위터 계정에 올려버렸다. 실수를 알아차린 머스크는 재빨리 해당 메시지를 삭제했지만 이미 늦었다. 그의 팔로워들이 이미 전화번호를 공유하고 난 뒤였다.
 
이후 많은 사람이 실제로 머스크에게 통화를 시도하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비디오게임 ‘가드 오브 워’에서는 “아마도 신에 의해 당신이 이런 걸 한 것 같네(By the Gods you've done it)”라는 메시지가 날아왔다.
 
머스크가 정작 메시지를 보내려고 했던 사람은 페이스북의 오큘러스 가상현실(VR) 사업부 최고기술책임자(CTO) 존 카맥으로 밝혀졌다. 두 사람 다 로켓을 개발한 경험이 있다. 이 때문에 머스크가 카맥을 스페이스X로 스카우트하려고 개인적 접촉을 시도한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