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편의점주는 편법 유혹 … 시급 6000원 중국인 유학생 고용

경남 거제시 A수산은 최저임금 인상이 확정된 뒤 신규 채용을 전면 중단했다. 전기료 등 고정비용을 줄이는 방법도 찾고 있다. 이 회사는 굴 통조림을 수출해 최근 수년간 한 해 200억~300억원의 매출을 올려왔다. 전체 근로자 150여 명 가운데 통조림 공장에서 일하는 90여 명은 최저임금을 받고 일한다. 이들은 월 평균 130만원 정도 받지만 최저임금이 시급 7530원으로 16.4% 오르면 150만원 이상 받게 된다. 퇴직금과 수당까지 포함하면 실제 인상폭은 20% 안팎이 된다.
 

외국인 근로자 12명 쓰는 농장주
“공짜로 주던 숙식, 돈 받아야 할 판”
수산물 수출업체는 “신규채용 중단”

30인 미만 업체에 주는 지원금 노려
자동화 설비 들여 29명으로 감원도

회사 입장에서는 연간 3억원 정도 추가 인건비가 발생한다. 이 회사 이모(44) 부사장은 “중국산과의 경쟁 때문에 가격을 더 올릴 순 없어 인력을 감축할 수밖에 없다. 1960년대부터 사업을 일군 아버지께서 사업이 심각한 기로에 섰다고 말씀하실 정도로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 집약적으로 운영되는 농촌 상황도 비슷하다. 충북 진천군에서 파프리카 농장을 운영하는 정충호(39) 에덴농장영농조합 대표는 외국인 근로자 12명 정도를 고용해 파프리카 순 따기 등 관리와 수확·포장 작업을 하고 있다. 이들은 최저임금(시급 6470원)을 적용해 일단 월 146만원을 번다. 내년에는 이들의 월 소득이 160만원 이상이다. 농장에서는 월 200만원 이상의 추가 비용이 생길 걸로 예상하고 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관련기사
농장 측은 그동안 무료로 제공하던 식사와 숙소 비용을 따로 받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정 대표는 “농업 분야에 맞는 최저임금을 정부에서 별도로 책정하거나 기본급을 보전해 주는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 그동안 근로자들에게 무료로 제공하던 숙식비를 따로 받아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교통비나 식비를 월급에 포함시키려는 움직임은 곳곳에서 포착된다. 한국외국인력지원센터 관계자는 “따로 지급하던 교통비나 식비를 월급에 포함시킨다고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문의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지난 13일 정기상여금과 식비를 최저임금에 포함시키는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편법 고용의 유혹을 느끼는 이들도 있다. 최저임금보다 적은 돈을 받고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외국인 유학생이 늘어날 수 있다고 편의점 점주들은 말한다. 중국인 유학생 L은 현재의 최저임금보다 적은 시급 6000원을 받고 서울 동대문구의 한 편의점에서 일하고 있다. 그는 1주일에 15시간 이상 일하면 받을 수 있는 주휴수당도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학생비자로 입국했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유급 노동을 할 수 없다. 합법적으로 일하기 위해서는 활동허가 신청서, 고용확인서, 지도교수 추천서 등이 필요하다. 그래도 방학이 아닌 때는 주 20시간 이내로 근무시간이 제한된다. 편의점을 운영하는 김모(55)씨는 “편법으로 일하고 싶은 유학생을 적당히 쓰면 서로 ‘윈윈’인데 당연히 그런 유혹을 느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부가 30인 미만 사업장에 1인당 월 13만원을 지원하는 일자리 안정자금도 제도의 허점을 노리는 움직임이 있다. 경기도 김포시의 금속 주물업체 H사는 현재 35명인 직원 수를 29명으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30인 미만 사업장이 받을 수 있는 일자리 안정자금을 받기 위해서다. 사장 김모씨는 “인건비를 도저히 감당할 수 없을 것 같아 결국 감원 쪽으로 마음을 먹었다. 대신 자동화 설비를 갖춰 사람이 할 일을 줄이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규진 기자, 거제·진천=위성욱·최종권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