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11월 기존주택 판매 5.6% 증가...거의 11년 만에 최대





【워싱턴=AP/뉴시스】이재준 기자 = 11월 미국 기존주택 판매 건수는 연율 환산으로 581만채(계절조정치)로 전월 대비 5.6%나 늘어났다고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 552만채를 크게 웃돌면서 2006년 12월(642만채) 이래 10년11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전년 동월보다는 3.8% 증가했다.



판매 가격 중앙치는 24만8000달러(약 2억6870만원)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5.8% 올랐다.



10월 기존주택 판매 건수 급증이 시장 수급 축소를 우려한 구매자를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 기존주택 판매 물건은 전년 동월보다는 9.7% 줄어든 167만채이었다.



서부 지역을 제외한 미국 대부분 지역에서 판매량이 증가했다.



NAR은 "경기 확대와 증시 활황, 지속적인 고용 증대로 주택 구입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yjj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