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50개국 컴퓨터 마비 ‘워너크라이’ 공격 배후는 북한

톰 보서트 미국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오른쪽)과 지나테 맨프라 국토안보부 부차관이 19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워너크라이’ 사이버 공격의 배후가 북한이라고 발표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톰 보서트 미국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오른쪽)과 지나테 맨프라 국토안보부 부차관이 19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워너크라이’ 사이버 공격의 배후가 북한이라고 발표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5월 전 세계 수십만 대의 컴퓨터를 마비시킨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 공격의 배후는 북한이라고 미국 백악관과 영국 외무부가 19일(현지시간) 공식 지목했다.
 

미·영·일 등 일제히 북한 공식 지목
과거 사용 기술·습성 분석해 결론
지난 5월 최소 23만 대 감염시켜
대북 추가 제재로 이어질지 주목

톰 보서트 백악관 국토안보 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워너크라이 공격은 북한 소행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그는 “우리는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외무성은 20일 성명을 내고 “워너크라이 사건의 배경에 북한의 관여가 있었던 것을 비난한다”며 이 같은 미국의 발표를 지지했다.
 
나지르 아흐메드 영국 외무부 차관도 기자회견에서 “(워너크라이의) 배후를 공개 지목하기로 한 결정은 영국과 동맹국들이 악의적 사이버 활동을 인내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보서트 보좌관은 캐나다와 뉴질랜드, 일본 등도 워너크라이와 관련된 미 국토안보부의 분석 결과를 살펴본 뒤 동일한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는 “단지 워너크라이의 작동 구조만 분석한 게 아니라 과거 공격에서 해커들이 자주 사용하는 기술과 습성 등을 두루 분석한 뒤 이런 결론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아흐메드 차관은 지난 5월 병원과 은행 등을 마비시킨 랜섬웨어의 공격은 국제사회의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사이버 프로그램을 무차별적으로 활용하는 북한의 행태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또 “국제법은 오프라인과 마찬가지로 온라인에도 적용된다. 영국은 어디서 시작됐든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찾아내고 추적해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너크라이는 지난 5월 마이크로소프트 프로그램의 약점을 이용해 전 세계 150여 개국에서 최소 23만 대의 컴퓨터를 감염시켰다. 국내에서도 4000여 대가 피해를 봤다.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컴퓨터에 저장된 파일과 데이터에 접근하려면 300달러를 송금하라는 메시지가 떴다. 하지만 돈을 송금해도 감염된 컴퓨터는 풀리지 않았다.
 
보서트 보좌관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름을 거론하면서 “북한에서 발생하는 모든 일은 그들 지도자의 지시로 일어나는 것”이라며 책임을 명확히 했다.
 
미국과 영국 정부의 이번 발표가 북한의 사이버 공격을 겨냥한 제재 등 추가 대응으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앞서 미국 정부는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5년 1월 당시 소니픽처스 해킹의 배후에 북한이 있다며 북한 정찰총국을 제재 대상으로 공식 지정한 대북제재 행정명령을 발동한 바 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