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에서] 사고 수습 바쁜 컨트롤타워 불러다 호통만 친 복지위

“역학조사팀이 가장 먼저 (현장에) 들어가야 하는데 경찰이 통제해요? 그게 시스템이에요?” “질병관리본부와 보건복지부의 대응은 빵점입니다.”
 
지난 19일 오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회의를 열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고를 받았다. 16명의 국회의원 대다수는 정부의 미흡한 대응을 꾸짖었다. 국민이 궁금해하는 새로운 사실은 나오지 않았다. 이미 언론에 보도된 문제를 되풀이 지적했다. 이번 사안과 직접 관련이 없는 질문도 더러 있었다.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케어(의료보장성 강화 정책)를 하겠다고 하니 의사들이 다 나와 반대했다. 이런 나라가 어디 있느냐”고 말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의원은 “병원에 지장이 없다면 의사들이 왜 반대를 하겠느냐. 백날 해도 안 되는 게 대화다”며 문재인 케어와 관련한 정부의 소통 등 준비가 미흡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근 북한 귀순 병사를 치료한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이국종 교수를 거론하며 대한민국 의료의 기를 살려주라는 다소 뜬금없는 주문을 하기도 했다.
 
심지어 이날 회의에는 이번 사고의 핵심 당사자인 이대목동병원이 참석하지 않았다.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한 비서관은 “무조건 (병원관계자를)부르는 것보다 우선 복지부와 질본의 보고를 듣고 판단하자는 의원들 간 논의가 있어 출석을 요청 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의원 스스로도 회의의 한계를 지적했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현재 정확한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태라 현안 질의는 일정한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숙 바른정당 의원도 “국회는 수사기관이 아니고, 가장 급한 것은 이대목동병원에 있던 나머지 신생아 12명의 후속 조치”라고 지적했다.
 
질본 직원들은 전날 밤 의원들의 쏟아지는 자료 요청에 밤을 새웠다. 사고 원인 규명과 남은 12명의 신생아에 힘을 쏟아도 모자랄 판에 엉뚱한 일에 힘을 뺐다. 박인숙 의원은 “지금은 수습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홍역을 치른 뒤 질병관리본부장을 1급에서 차관급으로 격상해 감염병 관리 컨트롤타워로 지정했다. 이날 정은경 본부장은 사고 해결의 지휘봉을 내려놓고 두 시간 반 동안 국회에 묶여 있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