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 배우 연극만 했으면 … ’ 이런 얘기 듣고 싶어요

‘리차드 3세’에 출연하는 황정민. ’셰익스피어 작품 중 가장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리차드 3세’에 출연하는 황정민. ’셰익스피어 작품 중 가장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배우 황정민(47)이 10년 만에 연극 무대에 오른다. 내년 2월 6일부터 3월 4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하는 연극 ‘리차드3세’에서 주인공 리차드 3세 역을 맡았다. 2008년 초연한 연극 ‘웃음의 대학’에 출연한 뒤 꼭 10년 만이다. 20일 오후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만난 그는 설렌 표정이었다. “걱정반 기대반”이라면서도 “관객들이 ‘저 배우 영화 그만하고 연극만 했으면 좋겠다’고 할 만큼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10년 만에 연극 무대 복귀한 황정민
내년 2월 ‘리차드 3세’ 주인공 맡아
“정확한 딕션·장단음 보여주겠다”

‘리차드 3세’는 영국 장미전쟁 시대의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영국의 대문호 셰익스피어가 쓴 초기 희곡 작품이다. 이번 공연의 연출과 각색은 한국 연극계의 손꼽히는 명콤비 서재형·한아름 부부가, 제작은 황정민 배우의 아내인 김미혜 샘컴퍼니 대표가 맡았다.
 
황정민이 연기하는 리차드 3세는 움츠러든 왼팔과 곱사등을 가진 신체적 불구자이지만 콤플렉스를 뛰어넘는 언변과 권모술수, 유머감각과 탁월한 리더십으로 경쟁자들을 모두 숙청하고 권력의 중심에 서는 희대의 악인이다.
 
‘리차드 3세’를 10년 만의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는.
“셰익스피어 작품 중 가장 해보고 싶었던 작품이다. 2015년 뮤지컬 ‘오케피’ 작업을 할 때부터 해야겠다 마음먹고 있었다. 선배들이 하는 고전극을 보며 배웠던 내가 이제 선배가 됐다. 지금 연극을 좋아하고 예술을 하려고 하는 친구들에게 조금이나마 공부가 될 수 있는 작품이 뭔가 생각했을 때 이 작품이 떠올랐다.”
 
여러 차례 공연된 작품이다. 황정민표 ‘리차드 3세’는 어떻게 보여줄 생각인가.
“리차드 3세는 수많은 가면을 쓴 성격의 소유자다. 몸은 비뚤어졌지만 정신은 누구보다도 무서운 사람이다. 한 사람 속의 다양한 모습을 어떻게 관객들에게 보여줄까 고민하고 있다. 연기와 인간 심리에 대한 공부를 많이 해야 할 것같다.”
 
공연이 끝난 뒤 어떤 평가를 받고 싶나.
“연극배우로서 정확한 딕션과 장단음 등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싶다. 후배들이 보고 ‘저렇게 해야 하는구나’를 배울 수 있었으면 한다.”
 
‘리차드 3세’의 모든 배역은 원 캐스팅이다. 타이틀 롤을 맡은 황정민뿐 아니라 에드워드 4세 역의 정웅인, 엘리자베스 왕비 역의 김여진 등 13명의 배우들이 총 30회 공연을 책임진다. 한 배역을 두 세 배우가 번갈아 맡는 더블 캐스팅·트리플 캐스팅이 보편적인 우리나라 공연 문화에서 이례적인 경우다. 제작발표회에 함께 나온 정웅인은 “공연 끝나고 무조건 쉬어야 하는 상황이다. 배우들과 함께 술도 한잔 기울이고 싶은데 그러기 어려울 것 같다”면서 “황정민이 원 캐스트를 하는 바람에 다른 배우들까지 다 그렇게 하기로 했다”고 농담을 던졌다.
 
매일 무대에 서야 하는 일이 쉽지 않겠다.
“예전 선배들은 늘 원 캐스트로 연기했다. 더블 캐스팅을 하게 되면 도리어 자존심 상해하셨던 기억이 난다. 공연 기간 중 체력을 안배하는 것도 배우가 감당해야 할 몫 아닌가. 겁 없이 예전으로 돌아가 보기로 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