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입 내비게이션] 올해부터 일반·사범계열 모두 수능 100% 선발

성신여대는 입학 홈페이지에 과거 입학 전형 결과를 제공하고 있으므로 정시모집 지원 시 이를 참고할 수 있다. [사진 성신여대]

성신여대는 입학 홈페이지에 과거 입학 전형 결과를 제공하고 있으므로 정시모집 지원 시 이를 참고할 수 있다. [사진 성신여대]

성신여자대학교(윤진호 입학처장·사진)는 2018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일반학생 가군 478명, 일반학생 나군 140명 등 총 618명을 모집한다(정원 내 기준). 정원 외 전형 중 농·어촌학생, 특성화고교출신자, 특성화고졸재직자는 수시모집에서 미충원 인원이 있을 경우에만 모집한다. 기회균형선발 전형은 정시에서 15명을 선발한다.
 
일반계 학과는 수능 100%를 반영하고 지난해까지 교직적·인성 구술면접을 했던 사범계열도 올해부터는 수능 100%로 전형방법이 변경됐다.
 
예·체능 계열 학과는 학과에 따라 수능 30~60%, 실기고사 40~70%를 반영한다.
 
특성화고졸재직자 전형은 수능 성적이 반영되지 않고 학생부 40%, 경력개발계획 30%, 면접 30%로 평가한다.
 
수능 성적은 백분위 점수를 활용한다. 올해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된 영어 영역은 1등급 100점, 2등급 95점, 3등급 85점 등 등급에 따른 백분위 환산점수를 활용한다.
 
고등학교 계열에 제한 없이 교차 지원이 가능하며 가군과 나군에 모두 지원이 가능하다.
 
성신여대는 최초합격자 중 수능 지정영역의 백분위가 일정 점수 이상인 경우 인원 제한 없이 모두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특히 지식서비스공과대학 내 프라임 학과(융합보안공학과, 서비스·디자인공학과, 바이오식품공학과, 바이오생명공학과, 청정융합에너지공학과)에 2018학년도 정원 내 전형으로 입학한 전체 학생에게는 4년간 수업료의 반액을 장학금으로 지급하는 혜택을 제공한다. 해당 학생들은 학점 유지 조건 등 모집 요강을 참고하면 된다.
 
윤진호 성신여대 입학처장은 “수능영역과 비율 등 반영방법이 학과별로 다양하기 때문에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전형 및 모집단위를 살펴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입학 홈페이지에 과거 입학 전형 결과를 모두 제공하고 있으므로 정시모집 지원 시 홈페이지(ipsi.sungshin.ac.kr)를 통해 지원에 필요한 실질적인 정보를 참고하면 좋다”고 조언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