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입 내비게이션] 예체능 제외 수능 100%로 선발, 표준점수 활용

서울과학기술대는 2018학년도 정시모집에서 가군 390명, 나군 419명 등 총 809명을 모집한다. [사진 서울과학기술대]

서울과학기술대는 2018학년도 정시모집에서 가군 390명, 나군 419명 등 총 809명을 모집한다. [사진 서울과학기술대]

서울과학기술대학교(홍형기 입학관리본부장·사진)는 2018학년도 정시모집에서 가군 390명, 나군 419명 등 총 809명(수시 미충원인원 제외)을 모집한다.
 
지난해와 동일하게 전형방법은 수능 100%로 선발하며(예체능계열 학과 제외) 표준점수를 활용한다. 수능 영역별 반영 방법은 자연계열은 국어, 수학(가), 영어, 탐구를 반영하고 인문계열은 국어, 수학(나), 영어, 탐구를 반영한다. 스포츠과학과·문예창작학과는 국어·영어·탐구를 반영한다. 조형대학의 경우 수학 가·나 또는 탐구영역 중 높은 점수 영역과 국어, 영어를 반영한다. 전체 모집단위에서 한국사 영역의 등급별 점수를 활용해 총점에 5%를 반영한다.
 
전체적인 반영방법과 비율은 전년도와 거의 동일하다. 다만 올해는 자연계열 응시자 중 과학탐구영역 Ⅱ과목을 선택한 수험생에게 본인 취득점수의 3%를 가산점으로 준다. 홍형기 입학관리본부장은 “과학영역에 심도 있는 관심과 성과가 있는 학생이라면 우리 대학 정시 모집 환산점수에 유리하므로 지원을 적극적으로 추천한다”고 전했다.
 
서울과학기술대의 수능점수 활용지표는 표준점수이다. 해당 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을 반영하여 산출하는 방식이다. 홍 입학관리본부장은 “계열별로 반영 영역은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서울과학기술대 모집 요강을 참고하여 실질적으로 점수를 산출해 보기를 권한다”면서 “특히 자연계열의 모집단위는 수학과 탐구영역의 반영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므로 해당 과목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수험생이 상대적으로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과학기술대는 실용 실무역량이 강하고 앞으로의 미래사회 인재 양성과 관련한 학과의 교육역량이 뛰어나다. 홍 입학관리본부장은 “앞으로의 미래사회를 선도해 나가는 데 있어 실질적인 역할을 원하는 수험생들은 이러한 점을 참고해 지원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과학기술대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내년 1월 6일부터 9일까지 진행한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