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내셔널]제주는 지금 '동백 세상'...겨울꽃 동백 이야기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에 핀 동백꽃.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에 핀 동백꽃. 최충일 기자

나뭇가지마다 빨갛고 하얗거나 분홍빛 꽃망울이 가득하다. 다른 꽃과 잎사귀들이 모두 추위에 맥을 못 출 때 비로소 홀로 꽃을 피운다. 제주를 찾은 이들이 요즘 '동백(冬柏)’에 푹 빠졌다. 겨울에 꽃을 피운다는 이름 그대로다.
지난 18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꽃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며 즐거워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꽃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며 즐거워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매년 10월에서 이듬해 3월까지 제주는 동백세상
봄꽃 넘어설 화사한 꽃 색감에 겨울 추위도 무색
외래종 동백 먼저 피고 늦겨울부터 토종동백 활짝
SNS 보고 가족·친구·연인끼리 찾아 추억 만들기
위미동백나무군락·카멜리아힐 등 사진촬영 명소

“한겨울에 이렇게 화사하게 꽃을 피우다니 봄이 시샘 하겠어요.” 
지난 18일 친구와 함께 제주도를 찾은 손보미(29·여·안산시 본오동)씨의 말이다. 그는 “최근 수도권은 한파 때문에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기도 하는 데 제주에서는 이렇게 꽃놀이를 하고 있어 색다른 기분이 든다”고 덧붙였다.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에 핀 동백꽃.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에 핀 동백꽃. 최충일 기자

 
제주도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리에는 동백군락지가 있어 사람들을 불러 모은다. 이름도 위미동백나무군락지다. 어른 키를 훌쩍 넘긴 키 큰 동백나무가 군락을 이룬 곳이다.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에 핀 동백꽃.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에 핀 동백꽃. 최충일 기자

 
농장주가 1977년 씨를 뿌려 40여 년간 가꿔온 위미동백나무군락은 제주도 기념물 제39호로 지정돼 있다. 황무지였던 땅에 동백나무를 심어 거센 바닷바람을 막았다. 나무가 자라면서 황무지는 기름진 농토가 됐고, 동백나무는 울창한 숲을 이뤘다.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를 찾은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를 찾은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이곳은 사유지지만 인스타그램·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진명소로 등극했다. 예기동(22·대구시 산격동)씨는 “SNS에서 사진을 보고 이곳을 일부러 찾아왔다”며 “여자친구와 아름다운 동백을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어 입장료 3000원이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를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나무 사이로 산책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를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나무 사이로 산책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이곳의 동백나무는 한눈에 봐도 다른 지역의 나무들보다 키가 2~3배는 커보인다. 5~10m에 달하는 이런 대형 동백나무가 560여 본이나 밀집해 있다. 그래서 주말 400~500명, 평일에도 200~300명이 찾는다. 
 
관광객들은 흐드러지게 핀 동백꽃 나무 사이로 셀카를 찍거나 나무를 바로 등 뒤에 두고 사진을 찍으면 이른바 SNS에 자랑할 ‘인생샷’을 얻기 쉽다고 입을 모은다. 셀카도 모자라 아예 전문사진가를 대동하기도 한다.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를 찾은 어린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를 찾은 어린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를 찾은 어린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를 찾은 어린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 건너편에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위미리 위미동백나무군락지 건너편에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안수지(29·여·아산시 법곡동)씨는 “4살배기 딸이 나중에 컸을 때 동백꽃과 찍은 사진을 보면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을거라 생각해 전문사진가에게 의뢰해 사진을 찍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서귀포시 남원읍은 동백꽃의 명소가 많다. 
 
굳이 3000원의 입장료를 내고 싶지 안다면 바로 건너편에도 동백이 가득 피어있다. 인근 신흥리도 동백마을로 유명하다. 데크로 만든 길이 조성되어 있어 가볍게 걷기 좋으며 동백비누 만들기, 동백숲 올레탐방 등 체험도 가능하다. 또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의 동백동산도 동백꽃 자생지로 유명하다.
 
동백을 테마로한 수목 테마파크도 있다.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에 있는 동백 수목원 ‘카멜리아힐’이다. “깔깔깔” “호호호”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웃음소리가 이어진다. 
 
지난 18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꽃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며 즐거워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꽃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며 즐거워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남수빈(19·여·화성시 청계동)씨는 “수능을 마치고 5명의 단짝 친구와 제주도를 찾았다”며 “‘분홍분홍’한 꽃잎을 보고 단체로 사진을 찍으니 입시 스트레스가 한번에 날아간다”고 웃으며 말했다. 
 
지난 2008년 서귀포시 안덕면 상창리 19만8000㎡에 조성된 ‘카멜리아 힐’은 동아시아 최대급의 동백꽃 식물원이다. ‘동백언덕’이라는 이름처럼 이곳은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이곳은 동백꽃 천국으로 변한다. 
지난 18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꽃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며 즐거워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꽃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며 즐거워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터널을 걸으며 즐거워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터널을 걸으며 즐거워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카멜리아힐에는 동백나무 6000여 그루가 거대한 숲을 이뤘다. 세계 80개국에서 온 500여 품종이 가을부터 봄까지 시기를 달리해 꽃을 피운다. 이곳에서 만난 이경윤(53·용인시 하갈동)씨는 “아내와 딸 둘이 동백꽃을 보고 싶다고 해서 찾았는데 생각보다 꽃빛깔이 정말 예쁘고 꽃송이도 많아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가득 피어있는 동백은 꽃잎으로 지는 외래종인 애기동백(사상가)이다. 잎이 붉고 봉우리째 지는 한국 토종동백은 2월에서 3월에 만개한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70여 m에 이르는 동백터널은 이 수목원의 백미다. 
 
지난 18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꽃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며 즐거워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8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꽃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며 즐거워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수만송이의 동백이 시야를 가득 채웠다. 구치회(25·대전시 판암동)씨는 “임신 6개월의 아내와 함께 예쁜 꽃터널을 걸으니 태어날 아이도 더 예뻐질 것처럼 벌써 기대가 된다”고 웃었다.  
최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에 피어난 동백꽃. 최충일 기자

최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에 피어난 동백꽃. 최충일 기자

 
임태남 카멜리아힐 영업팀장은 “동백꽃의 계절을 맞아 최근 주말에는 3000여 명, 평일에도 2000여 명의 사람들이 동백을 만끽하러 온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최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에 피어난 동백꽃. 최충일 기자

최근 서귀포시 카멜리아힐에 피어난 동백꽃. 최충일 기자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보기 
굿모닝 내셔널

굿모닝 내셔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