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0억원 삼킨 ‘월미은하레일’…180억 더 들여 2019년 개통키로

인천 월미은하레일이 여러 차례 사업방식 변경 끝에 궤도차량 운행 계획을 확정했다.  

 
 20일 인천교통공사는 공사 대회의실에서 ‘월미궤도차량 사업’ 시민 보고회를 열고 “23인승 객차 2대로 궤도차량을 특수 제작해 2019년 상반기 개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통공사는 기존 월미은하레일의 정거장과 노선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안전성을 강화한 궤도차량을 도입할 방침이다.
 
월미궤도차량은 월미도 6.1㎞ 구간 4개 역에 모노레일차량 5개 편성(2량 1편성 기준)이 구축한다. 정원은 46명이다. 수송능력은 하루에 2643명으로, 시속 14.4㎞으로 달린다. 운행 간격은 약 8분이다. 4개 정거장을 거쳐 전체 구간을 운행하는데 33.4분이 걸린다. 전 노선은 무인자동운행 시스템으로 운행하기로 계획했다.  
 
 국내 처음으로 3선 레일을 깔 예정이다. 시운전 중 사고가 잦았던 기존 Y자형 레일을 철거하고 3개 레일을 다시 까는 방식이다. 지능형 신호통신 체계를 갖추고 진동·풍향·풍속을 실시간 계측하는 레일드론과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다.
 
흉물로 전락한 월미은하레일. [연합뉴스]

흉물로 전락한 월미은하레일. [연합뉴스]

 월미은하레일에 투입된 비용은 지금까지 건설비 853억원을 포함해 금융 비용까지 약 1000억원에 이르렀다. 교통공사는 추가로 176억4000만원 가량을 더 들여 궤도차량을 도입한다. 
 
 인천시는 지난 2008년 안상수 전임 시장 시절 국내 첫 도심 관광용 모노레일로 인천은하레일을 시공했다. 인천역~월미도를 순환하는 6.1㎞ 길이로 운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2010년 3월 준공 이후에도 부실하게 시공한 정황이 드러나 개통조차 하지 못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천시장일 당시 레일바이크 사업으로 계획이 변경됐다가 유정복 현 시장(자유한국당)이 취임한 뒤에는 소형 모노레일로 사업 방식이 또다시 바뀌었다.
2010년 준공 당시 시범운행하고 있는 월미은하레일. [사진 인천교통공사]

2010년 준공 당시 시범운행하고 있는 월미은하레일. [사진 인천교통공사]

 
 하지만 협약을 맺은 민간사업자가 사업비 조달을 못 해 지난 3월 계약이 해지됐다. 결국 교통공사는 재정사업으로 전환해 월미궤도차량을 추진하는 중이다.
 
 기존에 만들어진 월미은하레일의 교각과 레일, 4개 역사를 완전히 철거하고 사업을 전면 백지화할 경우 300억원대 철거비용을 들어간다. 결국 철거 비용 부담이 커 모노레일 사업을 계속 끌고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미 구조물이 있으니 레일을 설치하고 차량만 제작하면 궤도차량 사업으로 추진이 가능해 시간도 아낄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일부 시민단체들은 여전히 철거를 주장하고 있다. 
 
 공사는 사업시행자로 모노레일 전문제작업체인 대림모노레일을 선정하고 내년 2월 착공, 2019년 상반기 개통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