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희옥 고소한 후배가수 아버지, 사생활 폭로한 이유

가수 문희옥과 소속사 대표를 사기 등의 혐의로 고소한 후배가수 A씨의 아버지가 딸을 대신해 입장을 밝혔다.

 
A씨 아버지는 20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 2시간가량 조사를 받은 뒤 취재진에게 “소속사 대표와의 계약은 불공정 계약이었다”고 주장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 A씨는 지난해 12월 문씨 소속사와 5년 전속계약을 맺고 앨범을 냈다. 어려서부터 판소리를 배우고 가수의 꿈을 키우던 A씨는 가수 주현미 소개로 문씨 측을 믿고 계약을 진행했지만, 오히려 금전적 손해와 정신적 피해만 입었다고 주장했다.
 
A씨 아버지는 “사기 정황을 진작 알았지만 참았다. 맨 처음 눈치를 챈 것은 음반 제작비였다. 5800만원이 들어간다고 해서 송금했는데, 나중에 알아보니 3000만원이면 최고 퀄리티로 음반이 나온다고 하더라. 그래도 참고 넘어갔다. 그다음에 케이블 방송에 나간다며 1회 출연비 300만원을 내야 한다고 했다. 5번 출연 조건으로 1500만원을 보냈다. 첫 방송을 보러 갔는데 300만원들인 무대치고는 아주 허접했다. 그때 소속사에 처음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녹취록을 증거로 들며 문씨와 대표가 사실혼 관계이고,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금전적 이익 또한 나눴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녹취록을 입수한 배경에 대해 “문씨가 기계를 다룰 줄 몰라서 딸이 핸드폰을 관리했는데 이 과정에서 우연히 녹음파일을 발견하고 증거로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대표는 이에 대해 “할 말이 없다”며 “경찰조사를 성실히 임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고 스포츠경향이 이날 보도했다. 문씨도 별다른 입장 발표가 없는 상태다. 다만 문씨는 지난달 사기 혐의로 피소된 소식이 전해지면서 공식입장을 내고 “협박, 사기와 같은 범죄 행위를 저지르지 않았고 이 점이 밝혀질 수 있도록 향후 수사 절차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