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앞으로 여군도 최전방 GOP 지휘관 맡는다

국방부가 여군 지휘관도 GOP(일반전초)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양성평등한 근무여건을 조성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중앙포토]

국방부가 여군 지휘관도 GOP(일반전초)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양성평등한 근무여건을 조성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중앙포토]

앞으로 여군도 일반전초(GOP)에서 지휘관으로 근무할 수 있게 된다. 여군 인력도 5.5%에서 8.8%로 늘어날 계획이다.
 
국방부는 20일 국방개혁 일환으로 여군 비중을 확대하고 양성평등한 근무여건을 조성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국방부는 우선 여성인력 확보를 위해 여군 간부 초임 선발인원 2017년 현재 1100명에서 2022년 2450명으로 2배 이상 확대한다.  
 
또 GOP, 해ㆍ강안 경계담당 대대 등 지상근접 전투부대의 지휘관 직위에 기존 여군 보직 제한 규정을 폐지하고, 여군ㆍ남군에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는 ‘지휘관(자) 임무수행 자격기준’을 마련해 내년부터 차별 없이 전 부대로 확대 보직한다는 방침이다.
 
성폭력 예방과 상담도 강화된다. 국방부는 전문 강사가 실시하는 성폭력 예방교육을 확대하고, 민간전문 상담관을 기존 23명에서 44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현재 각군에서 겸직으로 운영됐던 양성평등센터장을 전담직으로 바꿔 성폭력 예방 전담조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육군은 안전관리센터장이 양성평등센터장을 겸직하고, 해ㆍ공군의 경우 병영정책과장이 겸직을 하고 있었다.
 
이밖에도 국방부는 임신ㆍ출산ㆍ육아 지원 확대를 위해 내년부터 18개 부대를 대상으로 가족친화인증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가족친화인증제도는 여성가족부가 자녀 출산, 양육 지원, 유연근무제도 등을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공공기관과 기업에 대해 심사를 통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이다.  
 
군 어린이집도 현재 124개에서 2021년까지 172개로 늘릴 계획이다. 전문강사가 실시하는 성폭력 예방 교육도 확대한다. 또 겸직인 양성평등센터장을 전담직으로 운영하고 민간 전문상담관을 내년까지 44명으로 확대하는 등 성폭력 예방 전담조직도 강화할 예정이다. 여군 편의시설도 지속적으로 확충할 방침이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15일 개최된 ‘국방개혁 2.0’ 추진 회의에서 “여군 비중 확대와 양성평등 근무여건 보장을 위한 정책과 제도를 속도감 있고 실효성 있게 추진할 것”을 강조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