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이 죽이려 독극물 묻은 닭고기를”…고양이 특성상 피해 더 있을 듯

독극물을 묻힌 닭고기 고양이 먹이가 발견됐다. [연합뉴스]

독극물을 묻힌 닭고기 고양이 먹이가 발견됐다. [연합뉴스]

길고양이를 죽이려고 누군가 독극물을 묻힌 닭고기 먹이를 두고 갔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로인해 고양이 한 마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대해 한 캣맘은 “고양이 특성상 아프면 밖으로 잘 나오지 않는다”며 “피해 고양이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20일 대전 대덕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저녁 대전 대덕구 한 빌라 지하에 독극물이 묻은 것으로 추정되는 닭고기가 담긴 접시 여러 개가 발견됐다. 길고양이 먹이주기 자원활동을 하는 캣맘 A씨는 이 접시를 발견하고 112에 신고했다.
 
이어 며칠 뒤 인근에서 고양이 한 마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닭고기가 담겨있던 접시를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 의뢰했다.
 
캣맘 A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지난해 이 지역에서 한 남성이 길고양이를 죽이려는 목적으로 닭고기에 독극물을 묻혔다가 결국 벌금형까지 받게 됐다”며 “또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게 돼 화가 난다”고 말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 등을 토대로 누가 어떤 이유로 닭고기가 담긴 접시를 뒀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