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그부츠 신었다가 공항 라운지서 출입 거부당한 여성

한 항공사가 라운지를 이용하려는 여성의 입장을 거부했다. 해당 여성이 자신들의 복장 규정을 위반했기 때문이라는 이유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18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데일리는 영국 신스팝 혼성 그룹 휴먼 리그(The Human League)의 보컬 조언캐서롤이 콴타스 항공의 비즈니스 클래스 라운지 이용을 거절당했다고 보도했다. 캐서롤은 자신의 신발이 ‘잠옷류’(sleepwear)로 간주해 라운지 접근이 허락되지 않았다는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캐서롤은 당시 어그 부츠를 신고 있었다.
 
황당한 이유로 입장을 거부당하자캐서롤은 자신의 SNS에 해당 사실을 알렸다. 그는 “콴타스 항공이 어그부츠가 ‘잠옷류’로 분류된다며 출입을 거부했다’고 토로했다.
 
캐서롤은 심지어 “항공사 관계자로부터 ‘상점에 가서 다른 신발을 사는 것이 어떻겠냐’는 말을 들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일자 콴타스 항공도 입장을 내놨다. 콴타스 항공은 공식 SNS를 통해 “우리는 모든 승객이 라운지 복장 규정을 준수하도록 한결같이 노력하고 있다”고 자신들이 만든 규정을 소개했다.
 
콴타스 항공이 공개한 규정에는 실제로 어그부츠뿐만 아니라 슬리퍼, 운동복 등 캐주얼 복장도 금지한다고 적혀 있다.
 
 
[사진 콴타스 항공]

[사진 콴타스 항공]

하지만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어그부츠를 잠옷류로 분류하는 회사 지침에 쉽게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캐서롤은 “호주 퍼스와 애들레이드에서 콴타스 공항 라운지를 이용할 때도 어그부츠를 신었지만, 그때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콴타스 항공 대변인은 “우리는 라운지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지난 2년 동안 회원들로부터 피드백을 받아 기준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콴타스 항공 대변인은 “멜버른 공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더 엄격하게 지침을 적용한 것”이라며 “우리는 어떠한 승객도 출입을 거절당하길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