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대표를 순간 당황하게 한 김지민의 질문(영상)

[사진 tvN '곽승준의 쿨까당']

[사진 tvN '곽승준의 쿨까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방송에서 패널들의 질문 공세를 받고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 대표는 20일 방송된 tvN 시사토크쇼 ‘곽승준의 쿨까당’ 영수회담 특집 편에 출연했다. ‘쿨까당’은 쿨하게 까는 하이브리드 정당의 줄임말로 매주 게스트를 초대해 법안 발의형식으로 주제를 내놓으면 복수의 패널들이 토론을 벌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개그우먼 김지민, 평론가 이동형, 배우 지주연 등이 출연한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홍 대표는 ‘극단적 토크’ 코너에서 패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솔직한 답변을 내놓았다. 그는 “당 대표 때려치우고 싶을 때 많다”고 묻자 “가끔 있다”고 답했으며, “자유한국당 다음 당 대표는 김무성 의원이 될 것 같다”는 질문에는 “그건 절대 아니다. 한 번 하고 실패했으면 다음 사람에게 가는 게 맞다”고 했다.
 

[사진 tvN '곽승준의 쿨까당']

[사진 tvN '곽승준의 쿨까당']

[사진 tvN '곽승준의 쿨까당']

[사진 tvN '곽승준의 쿨까당']

 
홍 대표는 이날 두 대상 중 선호하는 것을 고르는 호불호 토크에서 김지민의 질문을 받고 순간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여성 정치인의 대표로 거론되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 '호'를 선택하는 것이었다. 어떤 질문에도 거침없이 대답하던 홍 대표는 이 질문을 받고 잠시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대답하기 곤란하다”고 말해 패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홍 대표는 자신의 막말 논란에 대해서도 “함부로 하는 말이 막말이다. 나의 말은 거의 다 기록이 남기 때문에 함부로 하지 않는다. 1시간 넘는 시간 동안 생각해 정리한 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