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 염동열 의원 27일 소환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ㆍ영월ㆍ평창ㆍ정선ㆍ횡성) 국회의원이 27일 검찰 소환조사를 받는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재수사 중인 춘천지검은 염 의원 측에 소환조사 일정을 통보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은 2013년 4월 염 의원 지역 보좌관 박모(46)씨가 “강원랜드 2차 교육생 채용과 관련해 21명을 채용해 달라”고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 등에게 청탁하는 과정에서 염 의원이 관여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업무방해와 강요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씨는 강원랜드 인사팀장이 추가 합격을 거절하자 “두고 봅시다”라고 협박하는 등 채용을 강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 최 전 강원랜드 사장은 염 의원 측에서 청탁받은 21명의 면접점수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최종 합격시켰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지역 보좌관인 박씨가 강원랜드 부정 채용에 깊이 관여한 혐의가 드러난 만큼 염 의원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날 검찰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중간 결과를 통해 최 전 사장과 박모(46)씨 등 2명을 구속기소했다.
 
채용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은 김모(66) 제19대 국회의원 선거 새누리당 강원도선거대책위 부위원장, 사업가 김모(77)씨, 권성동 국회의원 비서관 김모씨를 부정 채용한 최모(55) 전 강원랜드 기획조정실장 등 4명은 불구속 기소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