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겨울 강물에 빠져 떠내려온 30대…“오리털 점퍼 때문에 살았다”

부산 수영강에 빠진 30대 남성이 입고 있던 오리털 점퍼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사진 해운대경찰서]

부산 수영강에 빠진 30대 남성이 입고 있던 오리털 점퍼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사진 해운대경찰서]

부산 수영강에 빠져 떠내려온 30대가 입고 있던 오리털 점퍼 덕에 목숨을 건졌다.
 

“오리털 점퍼 때문에 물에 뜬 채
배영하 듯 하늘 보고 떠내려와 천만다행”

18일 오후 11시 19분 부산 수영구 망미동 과정교 밑 수영강에서 김모(38)씨가 물에 뜬 채로 떠내려오던 것을 산책하던 김모(27) 씨가 발견해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 당시 김씨는 오리털 점퍼를 입고 있었으며, 저체온증 외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았고 약간의 술 냄새가 났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은 밤 11시 38분 김씨를 구조해 부산대병원으로 후송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중환자실에서 현재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소방본부 관계자는 “오리털 점퍼 덕분에 물에 뜬 채로 떠내려왔다. 또 얼굴을 물 쪽이 아닌 배영을 하듯 하늘로 돌리고 있었던 것이 천만다행이었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