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 애인 생겼냐”전 여친 폭행한 20대

폭행 일러스트. [중앙포토]

폭행 일러스트. [중앙포토]

“새 애인이 생겼냐”며 헤어진 여자친구를 폭행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가해자에 음주운전 혐의 추가 확인 중

 
서울 도봉경찰서는 정모(22)씨에 대해 상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14일 9년간 사귀다 헤어진 전 여자친구 A(22)씨를 불러내 주먹과 발로 얼굴 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 당시 정씨는 만취 상태였으며 “새 남자친구가 생겼냐”고 A씨를 추궁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가 폭행으로 코뼈 등이 부러져 응급실을 찾자 정씨가 병원으로 따라가 소리를 지르는 등 난동을 피우기도 했다.  
 
정씨는 A씨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취한 상태에서 운전을 한 것으로 보고 ‘위드마크 공식’(음주운전 후 시간이 경과했을 경우 음주운전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를 계산하는 방법)을 활용해 음주운전 혐의도 추가할 방침이다. 경찰 조사에서 정 씨는 범행을 전반적으로 인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