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현 아빠 이름만 부르다 울다 잠들어”정유근 어머니가 전한 근황

KBS JOY ‘샤이니의 헬로 베이비’를 통해 샤이니 종현과 연을 맺은 정유근 군이 종현의 비보를 접하고 큰 슬픔에 잠겼다고 전해졌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지난 19일 정유근 군의 어머니가 운영 중인 인스타그램에는 종현의 소식을 접하고 놀란 유근 군의 이야기가 올라왔다.  
 
정군의 어머니는 “내 눈을 의심케 했던 뉴스 속보 자막, 놀라서 큰 소리로 읽었다. 나보다 더 놀란 유근이가 몇 번이고 내게 물어봤다”고 말했다.  
 
이어 정군의 어머니는 “(유근이가) '종현 아빠가? 왜? 살아있는 거지? 진짜래? 아닌 거지?'라고 몇 번이나 물어 '왕할머니 있는 곳에 갔다'고 설명했다”며 “유근이가 펑펑 울었다”고 적었다.  
 
이어 정군의 어머니는 “보고 싶다는 소리도 하고 싶지만, 못 본다는 걸 아는 아이는 답답해했다. 결국 종현 아빠 이름만 부르다 울다 잠들었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에는 '삼가고인의 명복을 빈다', '믿고싶지 않다'는 해시태그도 붙어 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유근 군은 지난 2010년 방송된 KBS JOY ‘샤이니의 헬로 베이비’를 통해 함께하며 샤이니 멤버들을 아빠라고 곧잘 부르며 잘 따랐다.
 
유근 군은 현재 초등학생이 됐음에도 샤이니 인스타그램 라이브에 들어가 종종 댓글을 다는 등 여전히 멤버들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종현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종현의 발인은 오는 21일 오전으로 예정돼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