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빅, 무광택 컬러볼 독점권 잃었다

볼빅 무광택볼 비비드 [볼빅]

볼빅 무광택볼 비비드 [볼빅]

 골프공 업체 볼빅의 무광택 컬러 공 특허가 취소됐다. 특허심판원은 볼빅의 무광택 골프볼 디자인 등록을 취소한다고 지난 10월 30일 판결했고 특허를 가지고 있던 볼빅이 한 달 이내에 항고하지 않아 특허 취소가 확정됐다.  
이번 판결은 볼빅과 후발 골프볼 업체 엑스페론과의 갈등에서 시작됐다. 무광택 컬러 볼로 히트를 친 볼빅은 엑스페론이 무광택 컬러 공을 제조하자 “디자인 등록을 침해하는 등 부당경쟁을 했다”며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냈다. 그러자 엑스페론은 해당 디자인 등록 자체가 잘 못 됐다면서 특허 취소 심판을 냈고 승소했다. 특허 등록 취소 판결이 나오자 볼빅은 민사소송을 자진 취하했다.  

후발 업체 엑스페론 특허 취소 소송 승소
"이미 유사한 디자인 나와 특허 인정 어렵다"
볼빅 "독점 빼앗겼지만 브랜드가 더 중요"

엑스페론의 특허 소송을 도운 특허법인 아주의 설성 이사는 “무광택 볼의 특허가 나오기 오래 전에 이미 유사한 디자인 제품이 나와 있었고 따라서 특허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특허심판원이 판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엑스페론의 무광택볼 [엑스페론]

엑스페론의 무광택볼 [엑스페론]

볼빅은 무광택볼인 비비드를 중심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을 개척해 올해 1000만 달러 수출탑을 받았다. 볼빅에 따르면 올해 1700만 달러 수출을 했으며 내년 3000만 달러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허 소송에서 이긴 엑스페론은 “정확한 무게 중심을 갖춘 골프공을 만드는 기술을 갖춘 신생 벤처 회사”라고 소개했다.  
볼빅은 "출시 전 자기공지로 디자인권이 무효 되었지만, 무광 골프공 기술에 대한 특허권은 여전히 유효하다. 유사한 모방제품들이 출시되고 있지만 볼빅은 세계최초로 개발한 무광 코팅기술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앞으로도 무광 코팅의 원천기술을 이용한 신제품은 계속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