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여해 눈치보나... 징계 미룬 한국당 윤리위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울먹이는 모습으로 SNS 중계를 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당무감사 결과, 서울 서초구갑 당협위원장인 류 최고위원은 교체 대상으로 결정됐다. [연합뉴스]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울먹이는 모습으로 SNS 중계를 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당무감사 결과, 서울 서초구갑 당협위원장인 류 최고위원은 교체 대상으로 결정됐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20일 류여해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를 미뤘다. 류 최고위원은 포항 지진 발언과 홍준표 대표를 향한 '막말' 등으로 윤리위 징계 대상에 올랐다.  
 
이날 윤리위는 오후 5시 회의를 열고 80여 분 가량 논의했지만 최종적으로 류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에는 이르지 못했다. 정주택 한국당 윤리위원장은 "실무진에서는 류 최고위원에게 소명 기회를 줬다고 한다. 하지만 윤리위원들이 보기에는 너무 급박하게 절차가 진행됐다"며 "26일 오후 4시 소명기회를 주고 다시 회의를 열겠다"고 말했다. 
 
류 최고위원은 올해 1월 한국당 윤리위원으로 입당해 7월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그는 방송 출연 등을 통해 인기를 끌었으며 특유의 입담 덕에 '여자 홍준표'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류 최고위원은 지난달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하자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포항 지진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준엄한 경고, 그리고 천심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당 정책위의장이었던 김광림 의원이 그를 대신해 “피해를 당하고 있는 포항 시민들에게 오히려 부담을 드렸다"며 사과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당규 제 21조에는 해당 행위 등을 한 경우 제명·탈당권유·당원권정지·경고 등의 징계를 할 수 있게 돼 있다.
 

과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친분을 유지했던 류여해 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쳐]

과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친분을 유지했던 류여해 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쳐]

정 윤리위원장은 류 최고위원이 징계위에 회부된 이유에 대해 "여러 건이 있는데 돌출적인 행동을 하고 원색적인 발언에 문제가 있다고 당에서 판단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를 '마초'에 비유한 것에 대해서는 "그것도 포함이 됐다"고 말했다. 앞서 17일 발표한 한국당 당무 감사 결과 서울 서초갑 당협위원장인 류 최고위원은 커트라인을 넘지 못해 교체 대상에 포함됐다. 이 직후 홍 대표를 향해 "홍 대표는 여자를 무시하는 마초”라고 말하는 등 거친 발언을 이어나갔다.
 
류 최고위원은 17일 이후 페이스북에 하루에 10여 개의 게시물을 올리며 홍 대표를 비판했다. 그는 19일 "제1야당의 당 대표가 나이가 스무살 정도 차이 나는 40대 중반의, 입당한 지 200여 일밖에 안 되는 정치신인, 여성 최고위원 한명 받아주지도 못하는 포용력으로 무슨 일을 하려는 건지 궁금하다"며 "혹시 제가 딸랑이가 되길 바라는 건 아닌지요"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날도 윤리위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한 류 최고위원은 성명서를 내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홍 대표가 윤리위를 열어 본인을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하려는 목적은 간단하다”며 “공정하지 않은 당무 감사 결과에 대한 이의신청 문제를 처리하는 데 방해가 되기 때문”이라고 주장해다. 류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 (지난) 최고위에서 ‘이의신청을 받아주는 척은 해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또한 “막말을 했다는 이유로 징계절차가 진행된다면 나보다 훨씬 더 많은 막말을 한 홍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도 함께 진행돼야 한다”며 “본인과 홍 대표 중 막말을 누가 더 많이 했는지 도표라도 그려서 비교해 볼 용의가 있다”고도 했다.  
 
윤리위의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이날 류 최고위원을 대신해 기자회견을 연 정준길 전 한국당 대변인은 “당헌·당규에 따르면 징계 회부 사실은 서면으로 한다. 하지만 통지된 바가 없다. 오늘 윤리위 소집 자체가 위법이므로 어떤 결정이 내려지든 무효”라며 절차적 문제를 제기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