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공항 면세점 사업자로 호텔신라 선정

제주국제공항의 새 면세점 사업자로 호텔신라가 선정됐다. 호텔롯데가 단독으로 입찰한 서울 시내 면세점 코엑스점 사업자는 호텔롯데로 확정됐다. 양양공항 면세점 사업자는 중견기업인 동무가 낙점됐다.
관세청이 제주공항 등의 면세점 사업자를 정했다. 공항 면세점 모습. [뉴시스]

관세청이 제주공항 등의 면세점 사업자를 정했다. 공항 면세점 모습. [뉴시스]

 

관세청 특허심사위원회 결과 발표
코엑스점 사업자는 호텔롯데로 확정
중견 중소기업 몫인 양양공항 면세점 사업자는 동무 선정

관세청은 20일 이런 내용을 담은 특허심사위원회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호텔신라와 호텔롯데가 입찰한 제주공항 면세점 사업자 경쟁에서는 호텔신라가 제주공항 면세점 입찰에서 1000점 만점에 901.41점을 받아 최종 사업자로 결정됐다. 이번 입찰은 제주공항 면세점을 운영하던 한화갤러리아가 사업권을 조기 반납하면서 진행됐다.
 
호텔롯데는 코엑스점 사업자 입찰에 단독으로 신청했다. 롯데는 법규준수도, 사업계획의 적정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1000점 만점에 831.33점을 받았다.
 
동무는 1000점 만점에839.22점을 받아 중소ㆍ중견기업 몫인 양양공항 면세점 사업권을 따냈다. 탈락 기업의 점수는 공개되지 않는다.  
 
이번 특허심사는 정부의 면세점 제도 1차 개선안이 적용되는 첫 사례로 주목을 받았다. 관세청은 정부부처 관계자를 배제한 채 학계와 법조인,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특허심사위원회 심사위원 97명을 위촉했고, 이들 중 무작위로 선발된 25명이 심사를 맡았다. 민간 심사위원들이 면세점 사업자를 선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