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순조로운 평창 동계 올림픽 분위기 조성 희망”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중국 외교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한·미 연합훈련 연기 제안에 대해 “평창동계올림픽이 순조롭게 거행되도록 양호한 조건과 분위기를 조성하기 희망한다”며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중국은 또 관련 국가에 “쌍중단(雙中斷·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진지하게 고려하길 호소한다”며 문 대통령의 제안을 환영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얼마 전 유엔 총회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휴전 결의를 통과시켰다”며 “우리는 유관국들이 결의 정신을 준수하고 자제를 유지하며 서로 선의를 베풀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한ㆍ미 훈련 연기 제안에 中 긍정적 반응

화 대변인은 “지난주 문 대통령이 성공적인 국빈 방문을 하면서 양국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고 중요한 공동 인식에 도달했다”며 “중국은 한국과 함께 안정 유지와 전쟁 방지, 대화 촉구, 소통·조율을 강화하기 원하며 한반도에서 남북 양측이 대화와 접촉을 통해 관계를 개선하고,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는 한반도 정세 완화와 문제의 최종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평가했다.
화 대변인은 이어 중국이 제기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을 진지하게 고려할 것을 호소한 뒤 “유관국들이 조속히 대화 재개를 추진하는데 돌파구를 찾도록 노력하고 한반도 문제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 해결이라는 정확한 궤도로 돌아오도록 노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이날 발언은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지난 정상회담에서 이룬 쌍중단과 유엔 평창 휴전 결의안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