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철재 기자 사진
이철재 중앙일보 국방부 출입기자 + 구독신청

트럼프 방한 후 한 달 만에…F-35A 20대 추가 구매 사업

미국의 스텔스 전투기 F-35A 라이트닝II 20대를 추가로 구매하는 사업이 시작됐다. 지난달 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ㆍ미 정상 회담을 마친 뒤 “한국에서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무기를 주문한다”고 밝힌 뒤 한 달 만이다.
 
F-35A 라이트닝 II

F-35A 라이트닝 II

 
20일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방사청 산하 국방기술품질원은 지난 13일 ‘FX-2차사업 선행연구’ 입찰 공고를 냈다. 방사청이 차세대 전투기(FX) 2차 사업을 진행하기에 앞서 국내외 개발 동향ㆍ사업 추진 방식ㆍ획득 방안 등을 검토하는 연구를 맡길 곳을 찾는 것이다.
 

F-35A 라이트닝 IIF-35A 라이트닝 IIF-35A 라이트닝 IIF-35A 라이트닝 II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겉으론 ‘차세대 전투기 2차 사업’으로 포장했지만 사실상 F-35A 20대 추가 구매 사업”이라고 말했다. 경쟁입찰 방식으로 차세대 전투기를 구매하려고 해도 F-35를 생산하는 록히드마틴에 대항할 경쟁자가 딱히 없기 때문이다. 미국의 보잉이 세미 스텔스 전투기인 F-15SE를 들고 입찰에 참여할 수도 있는 업체로 꼽힌다. 그러나 정부 소식통은 “공군이 유사시 북한 내부 깊숙이 자리 잡은 주요 시설을 타격하는 전투기를 원하기 때문에 방사청은 스텔스 성능을 최우선 조건으로 내걸 방침”이라며 “F-35만이 조건을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사청은 2014년 3월 40대의 F-35A를 7조4000억원에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합동참모본부는 “60대가 필요하지만 가용 재원을 고려해 우선 40대를 먼저 확보하기로 했다”며 “나머지 20대는 나중에 결정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1대당 1억달러(약 1120억원) 수준이었다. 다른 소식통은 “가급적 빨리 인수하는 게 목표”라며 “F-35 생산이 본궤도에 올랐기 때문에 가격이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이 운용할 F-35A는 내년 초 미국에서 1호기가 출고되며 2021년까지 매년 10대씩 생산된다. 공군은 미국에서 시험 비행을 거친 기종을 2019년부터 순차적으로 인수할 계획이다. 공군은 지난 3월 F-35A 기지 건설에 착공했고, F-35A 전투기 조종사와 정비사를 교육 중이다.
 

한ㆍ미연합 공중훈련(Vigilant ACE)에 참가한 미 공군의 F-35A가 지난 4일 이륙을 위해 군산 공군기지의 활주로를 달리고 있다. [연합]

한ㆍ미연합 공중훈련(Vigilant ACE)에 참가한 미 공군의 F-35A가 지난 4일 이륙을 위해 군산 공군기지의 활주로를 달리고 있다. [연합]

 
F-35는 F-22 랩터와 함께 미국의 주력 스텔스 전투기다. 공군용 F-35A 외 수직이착륙 기능을 갖춘 해병대용 F-35B, 항공모함에서 띄우는 해군용 F-35C 세 종류가 있다. 한국 공군이 도입하는 기종은 F-35A다. 최대 속력 마하 1.8(시속 2000 ㎞)과 전투행동반경 1093㎞이며, 합동직격탄(JDAM)ㆍ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으로 무장할 수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이철재의 밀담

이철재의 밀담을 구독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