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26 당시 김재규와 함께 있던 김계원 유족, 재심 청구

박정희 대통령 시해사건 공판에 참석하는 김계원 전 청와대 비서실장. [중앙포토]

박정희 대통령 시해사건 공판에 참석하는 김계원 전 청와대 비서실장. [중앙포토]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현장에 있다가 내란 미수 등의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고(故) 김계원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유족이 법원에 재심을 청구했다.
 
김 전 실장의 아들 김모씨는 19일 서울고법에 내란 미수 및 살인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아버지 사건에 대해 “왜곡된 사건이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재심을 청구했다.
 
김 전 실장은 1979년 10·26 사건 당시 궁정동 현장에 있었던 주요 인물이다. 그는 김재규 당시 중앙정보부장과 함께 살인 및 내란 미수 공모 혐의로 군법회의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가 무기징역으로 감형됐다.
 
유족 측은 “김 전 실장은 민간인 신분임에도 위법적인 군 수사기관의 수사와 군사법원의 재판을 받고, 수사과정에서 고문과 가혹 행위를 당했다”며 재심 청구 사유를 밝혔다.
 
유족 측은 당시 합동수사본부(본부장 전두환 보안사령관)가 김 전 중정부장의 살인 사건으로 수사를 진행하다 우연히 사건 현장에 있던 김 전 실장과 정승화 당시 육군참모총장(계엄사령관)까지 연루시켜 내란죄로 무리하게 수사방향을 변경했다고 주장했다.
 
서울고법은 유족 측의 재심 청구에 합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할 경우 재심 개시 결정을 내리게 된다.
 
김 전 실장은 박정희 정권 당시 육군 참모총장과 중앙정보부장, 주대만 대사,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93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10·26 직후 합수부는 김 전 실장 방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금고를 발견, 9억5000만원 상당의 수표와 현금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정부 공금이 아니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사용하던 자금이었다는 권숙정 비서실장 보좌관의 진술에 따라 이 돈은 전액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고 주장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