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정민 “10년만 연극 복귀…예술의전당 무대 설렌다”

배우 황정민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연극 '리차드3세'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배우 황정민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연극 '리차드3세'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연극으로 데뷔했습니다. 언젠간 예술의 전당에 서보겠다는 다짐을 했는데 소원이 이뤄져서 설레고 떨립니다”
 
배우 황정민이 10년 만에 연극 무대에 선다. 20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에서 연극 ‘리처드 3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 참석한 황정민은 “’웃음의 대학’이라는 작품이 벌써 10년이 흘렀다. 그동안 뮤지컬로는 몇 번 관객을 찾아뵙긴 했는데, 10년 만에 연극 무대로 찾아뵙게 됐다”며 “걱정 반, 기대 반”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연극 ‘리처드 3세’는 영국의 장미전쟁기 실존인물 ‘리처드 3세’를 모티브로 셰익스피어가 쓴 희곡이다. 명석한 두뇌를 가진 왕자로 태어났지만, 척추 장애로 등이 굽어 외면 속에 자라온 리처드 3세가 권력욕을 갖게 되면서 벌어지는 비극이다.
 
연극 '리처드 3세' 포스터. [사진 CJ E&M, (주)샘컴퍼니]

연극 '리처드 3세' 포스터. [사진 CJ E&M, (주)샘컴퍼니]

 
황정민은 “’리처드 3세’는 예전부터 알던 작품이고,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연기하게 된다면, 이 작품을 하고 싶다는 마음을 항상 갖고 있었다”며 “과거 연극을 처음 시작할 때 선배들이 하시는 고전극을 보고 많은 배움을 얻었다”고 말했다.
 
황정민과 함께 6년 만에 연극 무대에 서는 배우 김여진은 “연극으로 데뷔했다. 언젠간 예술의 전당에 서보겠다는 다짐을 했는데 소원이 이뤄져서 설레고 떨린다”고 말했다.
 
이번 연극에는 황정민과 김여진 이외에도 정웅인, 김도현, 국악인 정은혜, 뮤지컬 ‘아리랑’의 박지연, 김병희, 임기홍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했다.
 
연극 ‘리처드 3세’는 내년 2월 6일부터 3월 4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