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속도내는 안철수…27~30일 투표, 31일 최종 발표 추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와 관련한 전(全)당원 투표 실시 계획을 공식 선언한 가운데 안 대표 측은 연내에 결과를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재신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강정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재신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강정현 기자

 
국민의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안 대표 측은 전당원 투표 안건이 당무위원회를 통과할 경우 오는 27∼28일 온라인투표, 29∼30일 ARS 투표를 거쳐 31일 최종 투표 결과를 발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최대한 속도를 내 올해 안에 투표 절차를 모두 마치고 새해부터는 통합 작업에 본격 착수하기 위해서다.
관련기사
 
안 대표는 이를 위해 21일 당무위를 소집해 전당원 투표와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설치·구성, 선거관리 위탁 등의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당무위는 100명 안팎의 위원들로 구성돼 있으며, 전당원 투표 안건은 재적 위원 과반 출석에 과반의 찬성으로 통과된다.
 
전당원 투표 안건이 당무위에서 의결되면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가부는 실제 투표에서 과반 투표에 과반의 찬성으로 확정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