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민 교수 “문빠, 너희들은 환자야” 직격탄…댓글 내용은

 ‘기생충 전문가’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문빠, 너희들은 환자야. 치료가 필요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일부 지지자들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서민 교수 블로그 캡처]

[서민 교수 블로그 캡처]

 
경향신문 칼럼니스트인 서 교수는 19일 ‘서민의 기생충 같은 이야기’ 블로그에 ‘문빠가 미쳤다’란 제목의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중 발생한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 취재진의 잘못을 주장하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태도를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서 교수는 “미운 내 새끼라 해도 남에게 맞으면 화가 나는 것이 인지상정인데, 문빠들은 도대체 왜 우리나라 기자의 폭행에 즐거워하는 것일까”라며 “문빠들의 정신에 병이 들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빠들의 정신병도 사소한 오해로 인해 시작됐다. 노무현 대통령이 정치를 잘못하고, 결국 이명박으로부터 죽임을 당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 기자들 탓이라는 게 문빠들의 진단이었다”고 했다.
 
이어 “조중동 기자들의 지나친 물어뜯기가 있었다는 데는 100% 동의하지만, 정권 실패의 책임을 기자들에게 돌리는 일은 좀 어이없다”며 “그럼에도 그런 생각에 단체로 중독됐고, 급기야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지킨다’라는 괴이한 망상에 사로잡히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지키려는 대상의 상대편이 기자들이다보니 대통령에게 불리하다 싶은 기사만 있으면 우르르 달려가 욕을 해댔다”며 “문빠들의 무기는 쉽게 동원 가능한 쪽수, 인터넷 패권을 장악한 채 눈을 부라리고 있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안희정 충남지사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문제를 제기할 권리를 적극 보장해야 한다’는 말을 했다가 적폐로 몰린 데 대해 “문빠야말로 민주주의를 유린하는 주범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언론들이 연일 용비어천가를 부르고 TV 뉴스가 땡문뉴스로 바뀌면 정말 좋은 세상이 올까? 안타깝게도 문빠들은 그렇게 믿는 모양”이라며 “문빠 스스로 자신이 아프다는 것에 대한 자각이 없다 보니 병원에 가게 하기도 어렵지만, 데려간다 해도 나을 확률이 그리 높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더 큰 문제는 문빠들의 생각과 달리 문빠의 존재가 문 대통령에게도 전혀 도움이 안 된다는 사실”이라며 “깊은 병에 빠진 문빠들은 오늘도 대통령에게 불리한 기사가 있는지 눈을 부라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젠 더 이상 침묵하지 말고 그들에게 이야기해줄 때다. 문빠, 너희들은 환자야. 치료가 필요해”라고 덧붙였다.
 
이 글이 게시된 지 이틀째인 20일 서 교수의 블로그에는 2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주로 글 내용에 항의하거나 서 교수를 비난하는 내용이다.
 
아이디 ‘문빠’는 “제가 보기엔 님이 치료가 필요하신 것 같다”고 비난했고, ‘서민적 종북몰이’는 “수구세력의 묻지마 종북몰이와 똑같은 짓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외에 “이런 게 바로 기레기나 정치인처럼 ‘마이크’를 쥔 이들의 전형적인 갑질 횡포”, “제목 그대로 기생충 같은이야기”라는 비난도 쏟아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