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장학금' 대폭 늘려

 황광철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가운데)이 고속도로 장학금 수여식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도로공사]

황광철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가운데)이 고속도로 장학금 수여식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가정의 청소년에게 지급하는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 장학금’규모가 올해 대폭 늘어났다.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교통사고 가정의 청소년 218명에게 6억22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의 4억200만원보다 55% 늘어난 금액이다.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 당한 가정에 지급
6억여원…지난해보다 지급금액 55% 늘려

올해부터 소득수준에 따라 차등 지급
도로공사 "사회공헌 활동 더 확대할 것"

고속도로 장학금 지급대상은 고속도로 교통사고 및 안전사고로 인한 유자녀 및 중증장애인(장애등급 3급 이상) 판정을 받은 사람(또는 그 자녀)이다.  
 
도로공사는 지난해까지는 일률적으로 고교생에게 50만원, 대학생에게는 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지만, 올해부터는 지급금액을 대폭 높이고 소득수준에 따라 차등을 두는 한편 지급대상도 확대했다. 기초생활수급가정일 경우 ‘고교생 200만원·대학생 500만원’을 그 외의 경우에는 ‘고교생 100만원·대학생 300만원’을 지급한다. 또한 중학생 이하 학생과 미취학 아동까지 지급범위를 넓혀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교육보조금 100만원을 지급한다.
 
 올해 신설된 교육보조금을 처음 받은 학생은 황모 군(초등학교 5학년)으로 2009년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사망해 어머니, 남동생과 어렵게 생활하고 있다. 요리사가 꿈이라는 황군에게는 대학생까지 단계별로 장학금이 지급된다.
 
도로공사는 1996년 ‘행복의 길 장학재단’을 설립해 장학 사업을 해오고 있다. 올해까지 모두 5373명에게 74억1300만원을 지급했다. 이 밖에도 새로운 복지사업으로 고속도로 교통사고 피해자에 대해 최고 500만원의 치료비를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에 도움이 되는 공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