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여해 “나는 잃을 것 없다…한국당·홍준표 문제 모두 공개할 것”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사진 류 최고위원 페이스북]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사진 류 최고위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으로부터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자로 지목된 류여해 최고위원이 홍준표 대표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20일 “홍준표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했던 문제있는 발언들, 최고위원들의 모습을 모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류 최고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고위 내용 공개로) 진통은 있겠지만 정권을 비참히 뺏긴 한국당이 거듭나서 진정 국민으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는 정당이 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류 최고의원은 “(홍 대표는) ‘홍 발정제’ ‘영감탱이’로 대선 때 당 지지율 떨어트렸다. 당 대표 돼서도 나와 비교도 되지 않는 막말들로 당을 어렵게 만들었다”며 “대선 때 홍 대표의 발언으로 우리 대변인들이 얼마나 고생했는지. 방송에서는 말도 안 되는 변명해 주느라 얼마나 힘들었는지 아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한국당 온라인 방송 ‘적반하장’을 어떻게 빼앗아 갔는지, 최고위원에 출마할 때 그리고 최고위원이 된 후 어떻게 모욕감을 주면서 저를 무시했는지 공개하겠다”고 했다.
 
류 최고의원은 “이것이 혁신이며 우리 당이 살길이다. 변해야 산다”며 “저는 잃을 것이 없기에 국민만 보고 간다”고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