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찍혔던 손턴 동아태차관보로···美 한반도 핵심 3인방은

드디어 진용갖춘 미국 정부 '한반도 핵심 3인방' 면면은? 
미국의 한반도 정책 '핵심 3인방' 진용이 드디어 마무리됐다.
 

백악관에 찍혔던 손턴 대행, 기사회생하며 동아태차관보 발탁
외교관(국무부)-군인(국방부)-기자(NSC) 출신 3각편대 진용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악수를 나누고 있는 수전 손턴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왼쪽) 지명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악수를 나누고 있는 수전 손턴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왼쪽) 지명자.

 
백악관은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업 외교관인 수전 손턴(54)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차관보에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내년 초 상원 인준을 거쳐 정식 임명된다. 이로써 트럼프 행정부 출범 11개월만에 비로소 '국무부 동아태차관보-국방부 아태차관보(랜들 슈라이버·50)-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매슈 포틴저·44)' 라인이 완성된 것이다.
이들의 출신 또한 직업 외교관(손턴), 군인(슈라이버), 기자(포틴저) 등으로 다채롭다. 세 명 모두 중국과 상당한 인연이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패트릭 크로닌 신미국안보센터(CNAS) 아시아태평양 안보소장은 이날 트위터에 "손턴은 매우 뛰어난 외교관리"라며 "세 사람이 막강 아시아 정책팀을 꾸리게 됐다"고 평가했다. 워싱턴 외교가에선 "늦었지만 그래도 2017년 말에 모두 정리가 돼 다행"이란 안도의 목소리도 나온다.
손턴의 동아태차관보 지명을 두곤 "틸러슨 국무장관의 승리"(버즈피드)란 분석이 나왔다. 그만큼 지난 3월 대니얼 러셀 전 차관보가 그만둔 이후 '차관보 대행'을 맡아 온 손턴을 둘러싸곤 우여곡절이 많았다. '친중파' '틸러슨 사람'이란 꼬리표가 붙어다니면서 '트럼프 백악관'의 견제를 받았다.
손턴은 메인주 보딘칼리지(경제학·러시아어 전공)를 졸업 후 존스홉킨스 국제대학원(SAIS)에서 국제관계를 전공했다. 1991년 국무부에 들어온 후 26년 동안 직업 외교관으로 활약해 왔다. 중국 베이징과 청두(成都)공관, 러시아 영향권인 아르메니아·카자흐스탄 등에서 해외근무를 했다. 국무부 본부에서 한국과(課) 경제담당을 맡으면서 한국과도 인연을 맺었다.
석유재벌 엑손 출신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부임한 뒤 고위직 정통 외교관들이 대거 퇴진하는 가운데 손턴은 틸러슨의 신임을 한 몸에 받았다. 틸러슨은 미국의 동아시아 외교를 지휘하는 동아태차관보에 일찍이 손턴을 기용하려 했지만 강경파가 포진한 백악관이 반대했다. 
특히 '미국 우선주의' '반 중국'으로 편향돼 있던 스티브 배넌 전 수석전략가는 경질되기 직전 인터뷰에서 손턴을 콕 찍어 "그녀를 국무부에서 쫒아낼 것이다. 그들(국무부 대화파)은 지금 두려움에 오줌을 지리고 있다"고 호언장담하기도 했다. 손턴이 오바마 행정부 시절 '글로벌 경제'의 상징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주도했다는 이유에서였다. 
8월에 배넌이 백악관을 물러난 이후에도 틸러슨-맥매스터 NSC 보좌관 간의 알력, 손턴의 대중 정책 검증 등으로 '대행' 꼬리표를 때기까지는 시간이 걸렸다. 북한에 대해서도 틸러슨과 마찬가지로 대화를 중시하자는 비교적 온건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아태담당 차관보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아태담당 차관보

 
지난 10월말 국방부 아태담당 차관보로 취임한 슈라이버는 해군 출신으로 94년 국방부에 들어가 중국부장 등을 역임했다. 조지 W 부시 정권에선 2002년부터 2년 간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를 맡았고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부 부장관의 비서로도 활동한 경력이 있다. 이 인연으로 '아미티지 사단'으로 분류되는 슈라이버는 차관보 취임 직전까지 아미티지가 이끄는 컨설팅회사에서 함께 근무해 왔다. 중국의 군비확장과 대외정책에 부정적 견해를 지닌 대표적 대중 강경파이다. 대만에 매우 우호적이기도 하다. 
 
지난 5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특사로 방한한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이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지난 5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특사로 방한한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이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인 포틴저는 매우 독특한 경력의 보유자다.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 기자로 베이징에서 근무했다. 베이징 근무 당시 중국기업 비리에 대한 탐사보도에 나섰다가 중국 공안원들에게 두드려 맞은 경험도 있다고 한다. 2005년 기자생활을 끝낸 뒤 해병대에 입대해 아프가니스탄에서 장교로 근무했다. 
"32세의 나이에 10주 과정의 해병대 장교후보생 훈련은 만만치 않았다. 3마일(약 4.83㎞)을 18분 내에 달리고, 윗몸일으키기 100개를 2분 내에, 그리고 턱걸이 20개를 해야만 훈련을 통과할 수 있었지만 처음에는 턱걸이를 한 개도 하지 못했다. 그러나 결국 이를 견뎌내고 임관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미 국방부 동성훈장·참전훈장 등을 받은 그는 대위로 예편 후 미 외교협회(CFR) 펠로를 지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