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한미연합훈련 조건부 연기, 양국간 협의따라 진행”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사진 연합뉴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사진 연합뉴스]

 
평창올림픽 기간 한미연합훈련 연기를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 발언에 대해 통일부가 “한미 간 긴밀한 협의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20일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키리졸브-독수리 한미연합훈련은 한미가 연례적으로 실시해온 방어적 성격의 연합 연습으로, 현재 일정을 포함해 지속해서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내년 초 예정된 한미연합훈련 연기 논의 시점에 대해 백 대변인은 “한미 군 당국 간 논의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9일 평창올림픽 홍보를 위해 미국 NBC 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만약 북한이 올림픽 기간까지 도발을 멈춘다면”이라는 전체를 달고 “한미 양국은 올림픽 기간에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하는 문제를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