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문협회 "중국, 기자 폭행 가해자 비호하려는 것 아닌가"

한국신문협회가 중국 국빈 방문 중 발생한 한국 기자 폭행 사건에 대해 조속히 진상을 규명하고 가해자를 처벌하라고 중국 당국에 촉구했다.
 

신문협회, 20일 성명 통해 중국 대응 비판
"조속히 진상 규명하고 가해자 처벌" 촉구

문재인 대통령 순방중 중국 측 경호원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한국 사진기자들이 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순방중 중국 측 경호원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한국 사진기자들이 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신문협회는 20일 성명을 내고 "중국 당국이 진상을 은폐·축소하고, 가해자들을 비호하려는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신문협회는 "그동안 신문협회는 중국 수사당국 및 사법당국에 의해 조속한 진상 규명과 가해자 처벌을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면서 대응을 자제해 왔다"며 "그런데 사건 발생 일주일이 되었는데도 가해자조차 특정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은 단순 폭행으로 전혀 복잡하지 않다. 이러한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가해자를 특정해 처벌하는 일이 이렇듯 지체되는 것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 "실제 중국 정부가 가해자들을 비호하려는 의도가 있다면 이는 피해 기자에 대한 정신적 2차 폭행이며, 한국 언론에 대한 모욕"이라며 "대한민국에 대한 심대한 외교적 결례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신문협회는 한국 정부에 대해서도 "이번 폭거가 한국 언론에 대한 폭력이자 언론 자유의 위협이라는 사태의 중대성을 인식하고 중국 정부에 엄정하고 조속한 처리를 강력히 촉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14일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하던 한국 기자 2명이 중국 측 경호원들로부터 집단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17일 한국 정부도 중국 정부에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으며, 중국 측은 현재까지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