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실종33일 고준희양에 500만원 보상금 “시민 제보 절실”

지난달 18일 전북 전주 덕진에서 실종된 고준희양(5). [사진 전주덕진경찰서]

지난달 18일 전북 전주 덕진에서 실종된 고준희양(5). [사진 전주덕진경찰서]

 
지난달 18일 전북 전주 덕진에서 실종된 고준희(5)양이 실종된 지 33일째다. 실종자 수색에 별다른 진전이 없자 경찰은 신고 보상금을 내걸었다.
 
20일 전주덕진경찰서는 어제(19) 준희양에 대한 실종자 수색에 신고 보상금 500만원을 내걸었다. 실종된 지 33일이 지났음에도 행방과 관련된 흔적이나 결정적 제보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행방을 찾을 수 있을 만한 단서 등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시민들의 제보와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보상금을 내건 이유를 설명했다.
 
[제공 전주덕진경찰서]

[제공 전주덕진경찰서]

 
실종된 준희양은 키 110㎝에 몸무게 20㎏이다. 파마머리를 했다. 눈은 사시이며, 발달장애를 앓고 있지만, 의사소통이 불가능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실종 당시 상의는 검은 패딩을 입었고, 하의는 짙은 회색 기모 바지를 입었다. 신발은 검은색 굽 없는 털신을 신었다.
 
준희양의 소재를 알고 있거나 목격한 사람은 국번 없이 112 또는 182나 전주 덕진경찰서 강력 5팀(063-713-0375)·여청수사계(063-713-0394)로 신고하면 된다.
 
준희양은 지난달 18일 전주시 덕진구 태공빌라 인근에서 실종됐고, 경찰 신고는 지난 8일에서야 이뤄졌다.
어머니 이씨는 “밖에 나갔다가 들어오니 아이가 없었다”며 “별거 중 아빠가 데리고 간 것 같아서 그동안 신고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