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베란다서 이웃 여성 몰래 촬영하다 입건된 대학교수

서울 모 대학교수가 자신의 아파트 베란다에서 고성능 카메라로 이웃집 여성들을 몰래 촬영하다 경찰에 입건됐다. [일러스트 김회룡]

서울 모 대학교수가 자신의 아파트 베란다에서 고성능 카메라로 이웃집 여성들을 몰래 촬영하다 경찰에 입건됐다. [일러스트 김회룡]

 
서울의 한 대학교수가 자신의 아파트 베란다에서 이웃집 여성들을 몰래 촬영해오다 경찰에 입건됐다.
 
20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성폭력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서울 모 대학 교수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교수는 지난 9월 초 서울 성동구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 베란다에서 고성능 카메라를 설치한 뒤 옆 동과 맞은편 동 아파트 내부 등을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교수로부터 확보한 카메라의 메모리 카드를 복원해 증거물을 확보했다. 
 
복원된 메모리에는 몰카 피해 여성들이 거실에 서 있는 장면 등이 찍힌 사진 3~4장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